2023/02/02 (목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밀양뉴스신문
    아랑각
영남루 아랑각.jpg [60 KB]   영남루 아랑사.jpg [89 KB]  





 아랑의 성은 윤(尹), 이름은 정옥(貞玉)이었으며, 그는 부친이 영남(嶺南) 밀양태수(密陽太守)로 부임하였을 때에 수행하여 밀양에 갔다. 그 고을 통인(通引- 관리명)과 그의 유모 음모에 빠져서 아랑은 어떤 날 밤 영남루의 밤 경치를 보러 갔다가 통인 백가(白哥)에게 욕을 당하였다.그것은 아랑이 달 구경을 하고 영남루 위에 있을 때, 별안간 유모는 없어지고 기둥 뒤에 숨어있던 백가가 뛰어 나와서 아랑에게 연모의 정을 말하고자 하였다. 
 그러나 아랑은 그것을 거절하였다.  백가는 아랑을 죽여 강가 대숲 속에 던져 버렸다. 다음 날 태수는 여러 조사를 하여 보았으나 아랑을 찾지 못하고 마침내는 자기 딸이 야간 도주한 것이라 믿고 양반 가문에 그런 불상사가 일어난 이상 근신하지 않을 수 없다고 하여 벼슬을 하직하고 한양 본가로 갔다. 
 그 뒤로 신관 사또가 부임할 때마다 그 날 밤에 처녀귀신이 나타나서 신관은 비명횡사하고 만다. 이때문에 밀양태수를 원하는 사람이 없어 지원자를 구하게 되었는데 이 상사(上舍- 지난날, 생원이나 진사를 가리키던 말)라는 사람이 지원하여 그 날 밤에 촛불을 키고 독서를 하고 있을 때 별안간 머리를 풀어 헤치고 목에 칼을 꽂은 여귀가 나타났다. 
 그는 두려워하지 않고 앉아 있었는데 여귀는 그의 원한을 풀어 달라고 애원하였다. 날이 밝자 그는 통인 백가를 잡아 족쳐 자백을 받아내고 아랑의 원혼을 달래 주었다. 그 때부터 사또의 객사에는 원혼이 나타나지 않게 되었다. (자료)

 

  등록일 : 2003-08-16 [16:49] 조회 : 4363 추천 : 560 다운 : 868  MSIE 6.0(Windows NT 5.0)) | 61.83.97.250 
 
△ 이전글천진궁
▽ 다음글호박소
번호 제 목 이름 다운 추천 조회 등록일
15 석골사 관리자 0 267 1748 01-05
14 종남산 관리자 0 273 2263 01-05
13 재약산 관리자 0 260 1778 01-05
12 얼음골 관리자 0 288 1687 01-05
11 사자평 밀양뉴 940 579 4429 08-16
10 천진궁 밀양뉴 879 548 4460 08-16
9 아랑각 밀양뉴 868 560 4363 08-16
8 호박소 밀양뉴 429 520 4278 08-16
7 용두연 밀양뉴 375 582 4216 08-16
6 만어사 밀양뉴 756 515 4335 08-16
5 표충비각 관리자 716 497 4063 08-16
4 밀양향교 밀양뉴 668 500 4414 08-16
3 얼음골과 여름결빙 밀양뉴 626 540 4109 08-16
2 표충사 밀양뉴 545 469 4130 08-16
1 영남루 밀양뉴 420 507 3919 08-16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