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5 (수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중앙뉴스 >> 방송.연예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北노동당 창건일에 美전략폭격기, 또 야간 북폭 훈련"
- B-1B 2대·F-15K 2대 동·서해서 미사일 사격훈련 -
북한 노동당 창건기념일에 미 전략폭격기 B-1B ‘랜서’가 우리 공군 주력전투기 F-15K와 야간 북폭 훈련을 벌였다. 

합동참모본부는 11일 “10일 야간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 2대가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미 공군 B-1B 전략폭격기 2대와 함께 연합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미 B-1B 편대는 이날 밤 8시50분부터 11시30분까지 우리 방공식별구역(KADIZ) 진입 후 동해 상공에서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했다. 이후 우리 공군의 F-15K 편대의 엄호를 받으며 내륙을 통과해 서해상에서 한차례 더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했다. 

한미 공군이 이전에도 B-1B와 F-15K의 야간 연합훈련을 진행했지만, 언론에 이를 공식적으로 공개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훈련은 확장억제 실행력 제고를 위한 정례적 전개훈련의 일환으로 실시됐다고 합참은 설명했다.

북한이 노동당 창건기념일에 맞춰 도발이 예상된 시점에서 미 전략폭격기의 한반도 전개는 이례적이다.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대한 한미 정부의 응징 의지를 재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B-1B 랜서가 지난달 23일 밤 야간훈련을 전개한 이후 이번에도 다시 야간에 출격한 건, 언제든 북한을 때릴 수 있다는 미국의 경고 메시지를 발신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분석된다.  

B-1B ‘랜서’ 편대는 지난달 23일 밤 사상 처음으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동해상 국제공역상까지 진출해 큰 파장을 불렀다. 

B-1B ‘랜서’는 한반도를 가장 많이 찾은 단골 손님이다. 미국이 보유한 B-52, B-2 등 3대 전략폭격기중 가장 많은 폭탄(최대 61톤)을 투하할 수 있고, 속도(마하 1.2)도 가장 빨라 위력적인 전략자산이다. 

합참은 이번 훈련을 통해 한미 공군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동맹의 강력한 응징의지와 능력을 과시하는 한편 연합전력의 상호운용성 및 전·평시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향상시킴으로써 신속대응전력의 전개능력을 숙달시켰다고 평가했다. (서울=뉴스1)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Main/3/all/20171011/86690194/1 #csidx0f1e67c4ce0d0208dc8e427fd73a40a 



  등록일 : 2017-10-11 [11:05]  [뒤로] [인쇄] [기사목록]

68
  • 취임 후 처음 국정원 찾은 文대통령 사진보기
    0 0 46 2018-07-21 [04:54]
    67
  • 란코프 교수 "北은 후속 회담에서도 ...
    0 0 73 2018-06-28 [06:31]
    66
  • 마지막 3金 떠나다…김종필 전총리 별세 사진보기
    0 0 47 2018-06-24 [06:59]
    65
  • 일자리 정부서 일자리 참사 사진보기
    0 0 77 2018-06-16 [07:45]
    64
  • 한미정상, 北태도·미북정상회담 대해 현격... 사진보기
    0 0 142 2018-05-23 [09:04]
    63
  • 김정은, 본인 입으로는 '비핵화' 얘기 안해 사진보기
    0 0 147 2018-04-30 [10:52]
    62
  • [최보식이 만난 사람] "개헌안이 국민... 사진보기
    0 0 300 2018-03-26 [09:46]
    61
  • 밀양연극촌 성추행파문으로 문닫는다. 사진보기
    0 0 390 2018-02-24 [13:25]
    60
  • 이상화 "내가 빠르다는 걸 느껴… 속... 사진보기
    0 0 246 2018-02-19 [14:12]
    59
  • 김정은 '核 빠진 대화' 초대… 文대통령 딜... 사진보기
    0 0 221 2018-02-12 [09:51]
    58
  • 밀양화재 사망자 41명으로 늘어 사진보기
    0 0 269 2018-01-28 [10:23]
    57
  • 밀양 세종병원화재로 37명 사망
    0 0 257 2018-01-26 [15:44]
    56
  • 정부, 北 평창올림픽 참가 합동지원단 구성 사진보기
    0 0 217 2018-01-16 [15:11]
    55
  • 전·현직 공안검사들의 울분 사진보기
    0 0 363 2017-11-19 [07:49]
    54
  • 北노동당 창건일에 美전략폭격기, 또 야간 ... 사진보기
    0 0 406 2017-10-11 [11:05]


    [다음] [뒤로] [검색]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