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9 (금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北매체, 김정은 답방 반대 ‘태극기부대’ 맹비난"
북한의 선전매체가 1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반대하는 ‘태극기부대’를 향해 통일의 열망에 찬물을 끼얹고 유신독재시대로의 회귀를 꿈꾸는 단체라며 비난을 퍼부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민족의 명부에서 제명해야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 극우보수단체인 태극기부대 것들이 북남사이의 화해와 협력분위기를 파탄시키기 위해 준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방문 환영 행사장에서 인공기를 불태우는 ‘망동’을 서슴지 않았다"고 썼다.

이 매체는 "태극기부대가 인터넷상에 유튜브 통로를 개설해 ‘북이 남침용 땅굴을 파고 있다’ ‘임종석이 북한에 수백만달러를 보냈다’ 등 반공화국 대결분위기를 고취하는 가짜뉴스를 대대적으로 류포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욱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이 북남관계 개선을 막아보려고 우익보수깡패들의 대결망동을 배후에서 적극 부추기고 있다"고 썼다.

우리민족끼리는 전날 한국의 보수정권을 싸잡아 비난했다. 이 매체는 ‘소중히 여기고 지키지 않는다면’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은 ‘남북문제는 우리 민족끼리 구호만 가지고 되는 것이 아니다’라는 악담을 외쳐댔다"며 "2010년에는 천안함 침몰사건을 조작해 정세를 극단으로 끌고 갔으며 ‘5·24 조치’로 남북관계를 완전히 폐쇄해버렸다"고 주장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집권 4년 동안 남북관계는 최악의 위기에 처했다. 남북당국은 대화 한번 못했고 남북사이의 모든 인적·물적 교류는 물론 의사 교환통로마저 차단됐다"고 강조했다. 



  등록일 : 2018-12-10 [10:27]  [뒤로] [인쇄] [기사목록]

148
  • 당·정·청 부동산 정책 주무르는 9명 중 6... HLN
    0 0 147 2019-03-29 [10:17]
    147
  • ‘대한민국수호 장성단’ 30일 출범…前국... HLN
    0 0 257 2019-01-29 [09:42]
    146
  • 北 통신 "김정은, 리설주와 함께 7~10... 사진보기 HLN
    0 0 304 2019-01-08 [10:27]
    145
  • 北매체, 김정은 답방 반대 ‘태극기부대’ ... HLN
    0 0 341 2018-12-10 [10:27]
    144
  • 북 노동신문, "남측 외세와 공조책동... HLN
    0 0 511 2018-03-26 [14:06]
    143
  • '마식령 선발대'는 北으로… '평창 선발대'... 사진보기 HLN
    0 0 602 2018-01-22 [11:09]
    142
  • 文대통령, 리커창 中총리와 회담 HLN
    0 0 595 2017-11-13 [10:53]
    141
  • '4월 전쟁설' 탓에 미뤄졌던… 주한 미국인... HLN
    0 0 741 2017-06-06 [07:07]
    140
  • 북한 김정남 시신 31일 평양이송 도착
    0 0 669 2017-04-01 [11:10]
    139
  •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 대선 출마 선언 HLN
    0 0 521 2017-03-25 [09:45]
    138
  • 박 대통령 탄핵심판 10일 오전 11시 선고 사진보기 HLN
    0 0 543 2017-03-08 [19:11]
    137
  • 교육부 역사교과서 택한 고교에 무단침입한... HLN
    0 0 477 2017-03-03 [09:48]
    136
  • 신동욱 공화총재 “북한 미사일 발사, 문재...
    0 0 506 2017-02-13 [10:22]
    135
  • 최순실 변호인 “특검, ‘삼족을 멸하겠다... HLN
    0 0 676 2017-01-26 [12:52]
    134
  • 15년前 용인 교수 아내 살인범 잡았다 HLN
    0 0 947 2016-09-08 [10:52]


    [다음] [뒤로] [검색]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