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토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文대통령 “천안함 北소행” 이틀만에… 北, 미사일 도발"
원산서 동해로 20초 간격 2발 발사… 고도-비행거리 초대형방사포 추정
靑 “北동향 주시”… NSC는 안열어
북한이 29일 강원 원산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3월 들어 4번째 도발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이라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말한 지 이틀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6시 10분경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동식발사대(TEL)에서 쏜 발사체는 최고고도 30km를 기록한 뒤 북동 방향으로 230km를 날아가 동해상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군은 이번 발사체가 낙하 시 급상승하는 ‘풀업(Pull-up)’ 기동이 없었고, 정점고도와 비행거리를 감안했을 때 그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성능 개량을 강조해 온 초대형방사포(KN-25)인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은 2일 원산에서 초대형방사포 2발(최고고도 35km, 비행거리 240km)을, 9일엔 함경남도 선덕에서 3발(최고고도 50km, 비행거리 200km)을 쏴 올렸다. 발사 간격도 앞선 두 차례와 유사한 20초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남(對南) 신종 타격무기 연사능력이 사실상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것이다.

군 안팎에서는 지난해 초대형방사포를 90km 이상까지 높여 쏘던 북한이 올 들어 최고고도를 30∼50km로 낮춘 것으로 볼 때 저고도 발사기술의 안정화를 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하지 않은 채 “북한 발사체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이에 보수 야당들이 “북한의 도발은 미온적 대응으로 일관한 문 대통령이 자초한 것”이라고 비판하자 청와대는 이날 오후 뒤늦게 “오전 7시경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화상대책회의를 개최했으며, 군 대비태세 유지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등록일 : 2020-03-30 [11:10]  [뒤로] [인쇄] [기사목록]

153
  • 北 "미국, 우리 건드리면 다친다"... HLN
    0 0 300 2020-03-30 [21:56]
    152
  • 文대통령 “천안함 北소행” 이틀만에… 北... HLN
    0 0 277 2020-03-30 [11:10]
    151
  • 신천지 이만희 “국민 여러분께 사죄드린다... 사진보기 HLN
    0 0 364 2020-03-02 [16:26]
    150
  • ‘文대통령 탄핵’ 국회 청원 10만 돌파…... HLN
    0 0 314 2020-03-02 [13:05]
    149
  • 대학로에 다시모인 대학생 “학생 이름으로...
    0 0 208 2019-10-12 [22:19]
    148
  • 당·정·청 부동산 정책 주무르는 9명 중 6... HLN
    0 0 534 2019-03-29 [10:17]
    147
  • ‘대한민국수호 장성단’ 30일 출범…前국... HLN
    0 0 652 2019-01-29 [09:42]
    146
  • 北 통신 "김정은, 리설주와 함께 7~10... 사진보기 HLN
    0 0 644 2019-01-08 [10:27]
    145
  • 北매체, 김정은 답방 반대 ‘태극기부대’ ... HLN
    0 0 544 2018-12-10 [10:27]
    144
  • 북 노동신문, "남측 외세와 공조책동... HLN
    0 0 627 2018-03-26 [14:06]
    143
  • '마식령 선발대'는 北으로… '평창 선발대'... 사진보기 HLN
    0 0 730 2018-01-22 [11:09]
    142
  • 文대통령, 리커창 中총리와 회담 HLN
    0 0 731 2017-11-13 [10:53]
    141
  • '4월 전쟁설' 탓에 미뤄졌던… 주한 미국인... HLN
    0 0 859 2017-06-06 [07:07]
    140
  • 북한 김정남 시신 31일 평양이송 도착
    0 0 845 2017-04-01 [11:10]
    139
  •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 대선 출마 선언 HLN
    0 0 657 2017-03-25 [09:45]


    [다음] [뒤로] [검색]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