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北 "미국, 우리 건드리면 다친다""
북한은 30일 “미국의 대화 재개 요청은 유인책에 불과하다”며 “대화 의욕을 접고 우리의 길을 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은 이 같은 발표를 ‘외무성 신임 대미 협상 국장’이라는 신설 직책 명의로 냈다. 이에 북한이 역설적으로 미국과 대화 의향을 밝히면서 기선 제압에 나섰다는 분석도 나온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신임대미협상국장’ 명의의 담화문을 보도했다. 외무성 신임대미협상국장이라는 직책은 북한 관영매체에 처음 등장한 것이다. 이날 담화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지난 25일(현지 시각)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화상회의를 개최한 후 별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불법적 핵·탄도 미사일 개발에 대응해 외교적·경제적 압력을 행사하는 데 전념해야 한다”고 말한 것을 문제삼았다.

대미협상국장은 담화문을 통해 “우리는 폼페이오의 이번 망발을 들으며 다시금 대화 의욕을 더 확신성 있게 접었다”며 “미국이 오랜 기간 우리 인민에게 들씌운 고통을 그대로 공포와 불안으로 되돌려 갚아주기 위한 우리의 책임적인 계획 사업들에 더 큰 열의를 가지게 되었다. 우리는 우리의 길을 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때 없이 주절거리며 우리를 건드리지 말았으면 한다”며 “건드리면 다친다”고도 했다.

대미협상국장은 “한쪽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신형 코로나비루스 방역 문제와 관련해 ‘진정에 넘친 지원 구상’을 담은 친서를 우리 지도부에 보내오며 긴밀한 의사소통을 간청하는 반면, 국무장관이라는 자는 세계의 면전에서 자기 대통령이 좋은 협력 관계를 맺자고 하는 나라를 향해 악담을 퍼부으면서 대통령의 의사를 깔아뭉개고 있으니 대체 미국의 진짜 집권자가 누구인지 헛갈릴 정도”라고 했다.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은 공격하지 않은 것이다.

그러면서 “조미(북미) 수뇌들 사이의 친분관계가 아무리 훌륭하고 굳건하다고 해도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변화시  킬 수 없으며, 미국이 그처럼 제창하는 대화 재개도 결국은 우리가 가는 길을 멈춰 세워보려는 유인책에 불과하다는 것”이라고 했다.

또 “미국 대통령이 자기에게 유리한 시간과 환경을 벌기 위해 유인책으로 꺼내든 대화 간판은 국무장관의 망발로 심히 훼손되었다”며 “다시 돌기 시작한 격돌의 초침을 멈춰 세울 힘과 책략이 미국에 더는 없는 듯 싶다”고 했다. Chosun.com



  등록일 : 2020-03-30 [21:56]  [뒤로] [인쇄] [기사목록]

153
  • 北 "미국, 우리 건드리면 다친다"... HLN
    0 0 85 2020-03-30 [21:56]
    152
  • 文대통령 “천안함 北소행” 이틀만에… 北... HLN
    0 0 98 2020-03-30 [11:10]
    151
  • 신천지 이만희 “국민 여러분께 사죄드린다... 사진보기 HLN
    0 0 164 2020-03-02 [16:26]
    150
  • ‘文대통령 탄핵’ 국회 청원 10만 돌파…... HLN
    0 0 131 2020-03-02 [13:05]
    149
  • 대학로에 다시모인 대학생 “학생 이름으로...
    0 0 179 2019-10-12 [22:19]
    148
  • 당·정·청 부동산 정책 주무르는 9명 중 6... HLN
    0 0 495 2019-03-29 [10:17]
    147
  • ‘대한민국수호 장성단’ 30일 출범…前국... HLN
    0 0 597 2019-01-29 [09:42]
    146
  • 北 통신 "김정은, 리설주와 함께 7~10... 사진보기 HLN
    0 0 601 2019-01-08 [10:27]
    145
  • 北매체, 김정은 답방 반대 ‘태극기부대’ ... HLN
    0 0 495 2018-12-10 [10:27]
    144
  • 북 노동신문, "남측 외세와 공조책동... HLN
    0 0 572 2018-03-26 [14:06]
    143
  • '마식령 선발대'는 北으로… '평창 선발대'... 사진보기 HLN
    0 0 673 2018-01-22 [11:09]
    142
  • 文대통령, 리커창 中총리와 회담 HLN
    0 0 668 2017-11-13 [10:53]
    141
  • '4월 전쟁설' 탓에 미뤄졌던… 주한 미국인... HLN
    0 0 806 2017-06-06 [07:07]
    140
  • 북한 김정남 시신 31일 평양이송 도착
    0 0 771 2017-04-01 [11:10]
    139
  •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 대선 출마 선언 HLN
    0 0 597 2017-03-25 [09:45]


    [다음] [뒤로] [검색]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