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5 (월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현재위치: i밀양평론
/board/skin/KLEE21_CRITICISM/view.php3

  "<칼럼> 왜, 블랙리스트 그것이 문제가 되나"
탄핵 심판과 관련해서 뇌물죄 운운은 퇴색하는 듯 블랙리스트로 몰아가는 형상이다. 블랙리스트는 우리말로 ‘겉은 희고 속이 검은 자 명단’ 정도가 되겠는데 이는 정부나 기업, 가계 측면에서도 관리자의 입장으로 보면 일상 있는 일이다.  

사람 사는 곳곳에 블랙리스트는 있다. 초등학교 반장선거에서도, 정치 정당에서도 뭐가 되기 위해서 상대측을 비난하고 공격하는 행태에서 그 대상자는 행동반경이 위축되는 블랙리스트 가 될 수 있다. 그 반대는 우호적인 화이트리스트이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에 있어서 특검이 이 블랙리스트에 대한 진원지를 캐내는데 주력하고 있는 가운데, 유진룡 전 문체부장관(61)이 25일 헌재의 증인 출석에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가 세월호 참사 후 문체부로 내려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블랙리스트 총괄 전 정책관이 좌천되고, 자신이 장관직에서 물러난 이유가 청와대의 ‘낙하산 인사’ 때문이라고 했다.   

그런데 이 유진룡 전 장관 증인은 "20여 년 전 어느 극단에서 일하고 그릇 파는 회사 외판원 한 사람을 문화부 산하 기관장에 앉혀 달라는 청탁도 받은 적 있다."며 청와대로부터 쏟아지는 인사 청탁에 시달렸다고 그때 차관시절 그가 겪었던 일을 토로했다. 

이를 거절한 뒤 해임됐다고 한다. 2006년 노무현 정부 시절의 일이다. 

그러다가 유진룡은 박근혜정부가 출범한 2013년 2월 문화부장관으로 임명되었다가 그 이듬해에 물러났으며 이후 '문화계 블랙리스트' 존재를 주장했다. 이미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 건을 거절하여 해임된 것은 무엇이며 지금 와서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강변하고 있는가. 

개인적 모임에도 니편 내편해서 의견이 다르고 갈등이 표출되며 반대자는 블랙리스트의 대상이 된다. 이는 어떤 목적을 원활토록하고 협력을 유도하기 위한 경고성 메시지가 될 수 있다. 하물며 국가조직의 운용에 있어서 행정각부의 중요한 정책의 수립과 조정을 위해서 비판적 인적 요소들에 대해서는 적절한 관리가 요구된다. 파괴와 억압이 아니라 효율성의 문제이다. 

정권이 바뀌면 그때마다 사정 등 핵심 국가기관의 조직은 저 지방구석으로까지 기관장들이 물갈이 되곤 했다. 내 편에 협력하여 원활하게 업무를 추진해 낼 수 있도록 우호적인 협력자들을 앉혀 놓겠다는 것이다. 여기에는 블랙리스트가 아닌 화이트리스트를 대상으로 한다. 

작금 대선을 향한 정당과 그 관련자들이 상대편에 대한 아량이나 도덕심도 없이 마구잡이 조직적으로 흠집을 내고 헐뜯고 하는 것은 그들로 보아서는 걸림돌이 되는 인적요소들을 방탄해 내기 위한 것에 불과하다. 그러면서 청와대를 향해 블랙리스트 지시 운운을 외치는 것은 위선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그들은 바로 누군가에 있어서 블랙리스트들이다.  

며칠 전 최순실은 특검에 출석하면서 “특검이 자백을 강요하고 삼족을 멸하도록 하겠다.”고 했다고 폭로하고, 특검은 이에 “그런 일 없고 특검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 표창원 더불어 민주당 국회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 전시회를 하면서 어떤 예술작가가 대통령의 나체사진을 풍자물로 페러디한 것을 걸어놓아 국민과 여성들로부터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그들이 바로 블랙리스트의 대상이 될 수 있다.  

블랙리스트는 범죄가 아니라 도덕성의 문제이다. 

박한용
http://blog.naver.com/bakhy



  등록일 : 2017-01-27 [09:04]  [뒤로] [인쇄] [목록보기]

  • [사설] 한·미 훈련 '중단'이 아니라 없어지는 길로 갈 수 ...
    2018-06-16 [07:33]
  • [강천석 칼럼] 투표장에 나가며 떠올려야 할 생각
    2018-06-10 [10:07]
  • 老정객 JP “앞날이 어두워… 지도자는 욕먹을 각오해야 해...
    2018-04-23 [18:51]
  • <정영진칼럼> 미소작전 VS. 코피작전
    2018-03-12 [10:13]
  • 선거직 공직과 신언서판
    2018-01-08 [11:31]
  • 북유럽 복지국가 부러워 만 할 텐가
    2017-12-04 [11:34]
  • 이항로(李恒老)의 사상과 역사적 의의
    2017-10-23 [08:58]
  • 웃음과 공포의 블랙코미디 같은 우리 사회
    2017-10-08 [14:25]
  • <칼럼> 미워도 일본에서 배울 것은 배워야 한다
    2017-07-30 [10:02]
  • <정영진 칼럼> 제2의 핀란드가 돼서는 안된다
    2017-05-30 [11:21]


    [다음] [뒤로] [검색] [1][2][3][4][5]-[Next][15]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