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2 (수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i밀양평론
/board/skin/KLEE21_CRITICISM/view.php3

  "<정영진 칼럼> 한반도에서 총성은 아직 멈추지 않았다"
정영진 논설위원
  북한이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결렬 이후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잇따라 감행했다. 무력 도발을 재개해 한반도 긴장이 다시 고조되고 있다. 
 
 평화(peace)- 평화라는 단어는 수많은 어휘 중에서 가장 달콤하고 고상하고 매력적인 단어중의 하나이다. ‘평화라는 개념은 전쟁의 상대개념으로 목적·원인·방법 등의 변화와 더불어 그 개념도 달라져왔다. 평화를 뜻하는 말로 유대교에서는 살롬(sālom), 그리스에서는 에이레네(eirēnē)와 로마제국은 팍스(pax), 중국은 화평, 인도에서는 샹티(śānti)라고 하는데 각각 정의, 질서, 편안한 마음 등을 평화의 주요소로 삼는다고 정의하고 있다.
 
 다시 말해, 서양 문명권에서는 평화가 정의의 실현(평화를 위한 전쟁), 전쟁이 없는 상태로서의 질서유지(pax Romana)라는 정치적이고 적극적인 의미를 띠었고, 동양 문명권에서는 마음의 편안함을 목표로 하는 내향적·비정치적인 태도로 평화를 추구했다.
 
 평화는 크게 국가적인 평화와 국제적인 평화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국가적인 평화는 민주국가에서는 정치적 이상인 사회정의의 실현을 통한 국민들의 정치·사회·경제의 안녕과 안정을 꾀하는 것이며, 국제적인 평화는 국가간의 갈등·분쟁·전쟁이 없는 상태를 가리키고 있다.
 
 평화는 힘이 있는 자가 평화를 원할 때 평화가 지속되는 것이지, 힘없는 약자가 아무리 평화를 외쳐봐야 소용이 없다. 민족을 앞세우는 일부 진보세력은  평화를 가장한 대화를 강조하는데, 평화를 구걸하여 위장평화(僞裝平和)에 속은 사례를 역사에서 찾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많은 군사외교 전문가들이 대표적으로 거론하고 있는 몇 개의 위장평화 사례가 있다. 평화를 구걸하다 멸망한 중국의 송(宋)나라를 들 수 있다. 1125년 금(金)나라의 침공에 송(宋)나라는 은과 비단으로 화평을 구걸하면서 굴욕적인 화평 조약을 맺고 일시적으로 안정을 유지했다. 그러나 송나라 조정에는 평화주의자(平和主義者)들이 득세하고 대비태세가 부실한 가운데 2년 후인 1127년에 금(金)나라 태종이 태평세월을 구가하던 송나라를 침범하여 왕을 죽이고 송나라 백성을 노예로 삼았다.
 
 1614년 도요토미 히데요리와 도쿠가와 이에야스 간에 오사카城 전투가 벌어졌다. 위장평화 공세에 속아 정전협정을 맺은 히데요리는 멸족(滅族)을 당하여 도요토미家의 종말을 고하는 비운을 맞았다.
 
 1938년 히틀러의 독일과 영국 체임벌린 수상이 합의한 그 유명한 뮌헨협정이 있다. 영국 수상 체임벌린은 히틀러의 말을 믿고 체코의 수데텐란트를 독일에 양보한 후 “이제 우리는 확실한 평화를 얻었다”고 선언하였으나 히틀러는 2차 대전을 일으켰다. 
 
 1973년 헨리 키신저와 월맹 레둑토의 파리 정전협정도 있다. 레둑토의 위장평화 공세에 속은 헨리 키신저는 정전협정에 서명했다. 정전협정 후 미군 철수가 시작 됐고, 2년 만에 舊正 대공세로 월남을 멸망시키고 월남국민 수백만을 학살하였다.  
 
 이들 역사속의 교훈은 안보(安保)를 소홀히 하고, 평화(平和)라는 달콤한 말에 매달린 결과 어떤 종말을 맞게 되는지를 잘 보여 주는 것이다.
 
 박찬주 전 육군대장은 '뒤늦은 전역사'라는 제목의 전역사에서 “북한은 핵 미사일 개발 완성을 위한 시간벌기일 뿐 평화협정이라는 것은 완벽한 평화보장이 되지 않는 이상 장밋빛 꿈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이어서 그는 “고대 로마 장군인 베제티우스는 ‘평화를 원하거든 전쟁을 준비하라(Si Vis Pacem Para Bellum( If you Want Peace, then Prepare for War’는 말을 했다. 우리가 평화를 외친다고 평화가 오지는 않는다. 충분한 능력을 과시할 수 있을 때 완벽한 평화가 오는 것이다"라며 "우리 안보와 국방의 과제는 북핵 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 자주국방 능력 확보, 한미동맹과 국제협력 강화가 중요한 요소라고 역설했다.
 
 북한은 한•미 공조를 하려는 문 대통령을 향해 ‘오지랖’ 등의 모욕적 언사로 비난한 데 이어 관영 매체를 통해 “외세와의 공조로 중재자 촉진자 행세를 할 것이 아니라, 제정신을 가지고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돼야 한다”고 비난했다.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이 지났지만 그 핵심 사안인 북한의 비핵화에 아무런 진전이 없어 그 많은 성명과 합의, 회견에서 쏟아졌던 언약들이 공허해진 느낌이다. 더구나 문 대통령은 북한이 탄도 미사일 도발까지 강행했는데 ‘한반도에서 총성은 사라졌다’고 하니 어느 나라 이야기를 하고 있는지 실로 의아할 따름이다.

정영진/본지 논설위원
통일정책연구원교수/ arirangnews@hanmail.net    



  등록일 : 2019-05-13 [08:50]  [뒤로] [인쇄] [목록보기]

  • <정영진 칼럼> 한반도에서 총성은 아직 멈추지 않았다
    2019-05-13 [08:50]
  • <이길규박사 칼럼>일본의 새 국왕 즉위와 한일관계
    2019-04-20 [11:07]
  • <이길규 칼럼 >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선...
    2019-03-17 [07:50]
  • "南北회담 수백 번 했지만… 이산가족상봉 빼고는 무슨...
    2019-02-10 [08:10]
  • <정영진 칼럼>한반도의 운명을 가를 새해가 밝았다
    2019-01-06 [19:49]
  • '김정은 답방'만 목매 기다리는 한국 외교
    2018-12-31 [08:28]
  • [김기천 칼럼] 정부만 성장하는 소득주도성장
    2018-11-20 [09:40]
  • <윤 우 정치학박사 칼럼>‘제헌절’에 돌아본 한민족...
    2018-09-26 [14:06]
  • <정영진칼럼> 누가 승자가 될까?
    2018-07-14 [05:56]
  • 北에 '가장 위험한 순간'이 다가오고 있다
    2018-07-02 [06:04]


    [다음] [뒤로] [검색] [1][2][3][4][5]-[Next][16]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