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i밀양평론
/board/skin/KLEE21_CRITICISM/view.php3

  "<호국보훈의 글> 유엔묘지 앞에서의 단상"
정영진 논설위원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가운데 우리 일행을 태운 버스는 부산시 대연동에 위치한 부산 UN 묘지에 도착하였다. 미리 도착한 행사 관계자들의 안내를 받아 입장하였다. 

입구에 들어서면서 숙연함과 함께 '참으로 잘 꾸며저 있다'는 느낌이 들었으며, 상당히 깨끗하게 관리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부산시민을 중심으로한 'UN' 평화봉사단'이 매주 일요일에 2시간씩 공원 묘지관리 봉사를 하고 있다고 한다.

부산 UN 묘지는 주 묘역, 기념관, 추모관, 추모명비 그리고 유엔군 위령탑 등으로 조성되어 있었다. 정문을 지나 바로 있는 추모관에서 간단한 브리핑과 15분짜리 다큐를 보았다. 나지막하고 단조로웠지만 세련된 건물 양식이었다. 벽에 설치한 스테인드글라스가 퍽 인상적이었다. 

한국전쟁시 UN군은 사망자 3만6천여 명, 실종 및 포로가 7천여 명, 부상자도 무려 12만 명이나 발생하였다. 부산 UN 묘지는 한국전쟁 시 한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참전한 16개국과 의료지원 국가 5개국을 포함한 21개국의 전사자들 2,300명이 안장되어 있는 세계 유일의 UN 묘지이다. 

영국군 885명, 터키군 462명, 캐나다군 378명, 호주군 281명, 네덜란드군 117명, 프랑스군 44명, 미군 36명, 카투사 36명, 뉴질랜드군 34명(전사자 45명 중 11명은 본국 안치), 비전투원 11명, 무명용사 4명 등이 안장되어 있다. 실종자를 포함하여 4만 5천여 명의 희생자를 낸 미군의 의외로 적은 것은, 미국은 조국을 위해 죽은 자는 절대 버리지 않는다는 그들의 오랜 전통에 따라 유해를 본국으로 이장한 때문이고, 영국군이 가장 많은 것은 '전사자는 죽은 자리에 묻어준다'는 영국의 전통때문이라고 한다. 참전 국가별로 묘지가 구획되어 있고 참전국들의 국기가 게양되어 있었다. 

UN 참전용사 추모식은 주한 미2사단장이 주한 유엔군사령부 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부산시장, 부산시교육감, 지역구 국회의원 및 참전국 각국 대표, 참전단체 대표, 부산시 기관 및 단체관계자, 그리고 학생과 자원봉사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하게 치러졌다. 

2005년 방한한 뉴질랜드 클라크 총리는 뉴질랜드 참전기념비 제막식에 참석하여 행한 기념사에서 "이 기념비에는 45군데의 상처가 있습니다. 45명의 뉴질랜드 군인들의 전사자를 상징합니다.모든 면에서 뉴질랜드 육,해군은 신뢰와 명성을 유지했습니다. 그들은 우리의 영예입니다. 우리 두 나라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의 친선과 협력의 영원한 상징이 되기를 기원합니다"라고 전사들의 넋을 위로하였다. 

정부는 부산 UN 공원에 전사박물관을 건립하여 당시의 전쟁 장비 등 유품 자료를 전시하고 6,25 전쟁의 민족적 비극과 실상을 입체적으로 보여줌으로써 자유수호의지를 선양하고 안보의식을 일깨우는 역사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매년 11월 11일에는 'Turn Toward Busan' 기념행사도 개최된다고 하는데, 2007년 캐나다 참전용사 빈스 커트니가 제안하여 그날 11시가 되면 전세계에서 참전용사들이 부산을 향해서 1분간 묵념을 하는 행사라도 한다. 숫자 '1'은 국경을 초월해 같은 마음으로 '하나(1)'가 된다는 의미라고 한다.

정영진/논설위원
통일정책연구원교수  arirangnews@hanmail.net      



  등록일 : 2020-06-06 [10:34]  [뒤로] [인쇄] [목록보기]

  • [김대중 칼럼] 미국이 한국 대선 결과를 지켜보는 이유
    2021-10-05 [11:39]
  • <정영진 칼럼> 봉사하는 사회가 되자
    2021-08-10 [07:40]
  • [횡설수설/황인찬]北 금기어 ‘오빠’
    2021-07-10 [10:53]
  • [사설] 文 “모더나 2분기도입”도 무산됐는데 ‘가짜 뉴스...
    2021-04-21 [10:35]
  • <정영진칼럼> 새해에는 바뀌어야 한다(1)
    2021-01-05 [10:17]
  • [박정훈 칼럼] ‘민주 건달’이 연대해 나라 뜯어먹는 세상
    2020-12-25 [19:46]
  • <정영진 칼럼>금강산 관광 재개 검토 유감
    2020-08-28 [19:53]
  • 전·월세 값도 국가가 정하는 시대
    2020-08-06 [10:52]
  • [류근일 칼럼] 新적폐·新독재·新농단
    2020-06-30 [11:40]
  • <호국보훈의 글> 유엔묘지 앞에서의 단상
    2020-06-06 [10:34]


    [다음] [뒤로] [검색] [1][2][3][4][5]-[Next][17]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