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5 (화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i밀양평론

  "<박한용칼럼> ‘국정원 대공수사권 존치’ 필요조건이다. "
행정사 박한용
양지회(국정원 전직모임)는 국민의 힘 박덕흠 국회정보위원장과 주최하여  6.26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최근간첩사건의 특징과 국가안보’제하 안보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자인 검사출신 박인환 경찰제도 발전위원회 위원장은 국가정보원의 대공수사권이 내년부터 경찰로 이관되게 한 것은 "문재인이가 간첩이라는 걸 빼놓고는 설명할 수 없다"고 말하면서 “대공수사권 이관은 70% 이상의 국민이 모르고 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요구하는 '노란봉투법'(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개정안)과 '방송법'을 내주고 국정원 대공수사권을 존치하라는 주장을 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박용진의원은 박 위원장의 국정원대공수사권 존치발언과 관련하여 페이스북 글에 "전직 대통령을 음해하고 국민을 모욕하는 사람이 경찰제도 개편의 적임자냐. 박 위원장을 해촉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국정원 대공수사권은 국가안보를 굳건히 다지는 듬직한 초석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집권하면서 대청소한 적폐의 걸림돌이 되어 이적대상이 되었다. 대공수사는 적대국으로부터 자국의 안보침해요소를 방어하고 차단하는 기능을 역할 한다. 최근 창원을 거점으로한 간첩단 사건의 실체가 밝혀진 것은 국정원의  축적된 대공수사 전문성과 경찰의 조직력으로부터 비롯되었다.   

문제는 북한 인민들이 먹지 못해 굶어 죽고 있다는 외신들의 지면을 장식하고 있는 국면에서 김정은은 연연함이 없이 핵실험을 위시한 미사일 군사력을 확장 강화하는데 혈안이다.  

북한은 김정은 핵무장위협에 이어 대남공작 확장으로 남한을 6.25이후 최대 안보위기에 직면토록하는 상황을 조성하고 있다. 여기에 무개념 종북세력의 확산을 방임하는 것은 우리의 안보방패를 내 던지게 하는 술책을 방조하는 것이  나 다를 바 없다.   

금번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한 국정원 전직모임인 양지회의 안보토론회에서  박인환 경찰제도 발전위원회 위원장의 “국정원 대공수사권 존치” 역설은 깊이 새겨야할 대목이다. 

발행인



  등록일 : 2023-06-27 [18:44]  [뒤로] [인쇄] [목록보기]

  • 前 미국 국가정보위 분석관 “북한, 내년 한국에 도발 가능...
    2023-11-28 [13:48]
  • <정영진 칼럼> 같이 갑시다
    2023-10-24 [08:22]
  • <김석규 칼럼>이종찬 광복회장께 묻는 ‘대한민국의 ...
    2023-10-05 [11:21]
  • [태평로] 잡범과 정치범을 구별하는 법
    2023-09-18 [15:50]
  • [사설] 나라 살린 다부동 승전, 73년 만에 세워진 백선엽 장...
    2023-07-07 [09:33]
  • <박한용칼럼> ‘국정원 대공수사권 존치’ 필요조건이...
    2023-06-27 [18:44]
  • <염돈재 칼럼> '안보핵무장' 불씨 계속 살려야
    2023-06-18 [06:58]
  • <정영진 칼럼> 공(功)과 과(過)
    2023-05-26 [17:05]
  • [포럼] 합법 감청, 진지하게 고민할 때다
    2023-05-10 [11:06]
  • [自由칼럼] 워싱턴선언, NATO 핵공유 이상의 확장억제력 갖...
    2023-05-02 [17:36]


    [다음] [뒤로] [검색] [1][2][3][4][5]-[Next][20]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박한용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274-39-0095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