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중앙뉴스 >> 문화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26일 태풍 강타… 열차도 전복시킬 역대급 강풍"
- ‘바비’ 제주 근접, 27일까지 전국 영향… 코로나 선별진료소 운영 차질 우려 -
북상하며 세진 태풍, 최대순간초속 60m 예고 최대순간풍속 초속 60m급의 강한 태풍으로 예보된 제8호 태풍 ‘바비’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던 25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법환포구에 거센 파도가 일고 있다. 서해안 쪽으로 올라오는 이번 태풍은 27일 오전 출근 시간대에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영향을 미친 뒤 북한을 거쳐 중국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파도 뒤로 보이는 건 ‘문섬’이다. 독자 서영수 씨 제공

강력한 바람을 동반한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26, 27일 한반도를 강타한다. 최대순간풍속 시속 216km(초속 60m)의 바람이 예고됐다. 역대 가장 강력한 태풍이었던 매미(2003년) 때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60m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25일 오후 9시 현재 바비는 제주 서귀포 남서쪽 약 320km 해상에서 북서쪽으로 이동 중이다. 중심기압 950hPa(헥토파스칼), 강풍반경 380km, 최대풍속 시속 155km(초속 43m)의 ‘강한 태풍’으로 발달했다. 바비는 계속 강해져 제주 근처를 지날 때 ‘매우 강한’ 태풍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때 중심기압은 940hPa, 강풍반경은 약 420km에 달해 전국이 영향권에 들어간다.

이 기간 제주와 서해안에는 최대순간풍속 시속 144∼216km(초속 40∼60m)의 강풍이 불 것으로 보인다. 서울 경기 등 내륙에도 시속 126km(초속 35m) 이상의 바람이 예고됐다. 초속 50m 이상의 강풍은 간판과 지붕이 날아가고 달리는 차와 열차가 전복되는 등 바람으로 인한 거의 모든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위력이다. 곳에 따라 최대 강수량 500mm 이상의 비 그리고 풍랑과 폭풍해일까지 예보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전국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운영에 차질이 예상된다. 긴 장마로 피해를 입은 남부와 중부 지방에 추가 피해도 우려된다.
동아닷컴 임우선 기자  imsun@donga.com



  등록일 : 2020-08-26 [07:16]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