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2 (일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현재위치: 북한정보 >> 주요뉴스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김정은 “서울을 단숨에 타고…남한 평정할 생각해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6일 선군절을 맞아 백령도와 연평도 점령을 위한 특수부대 훈련을 현지 시찰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서울을 단숨에 타고 앉으며 남반부를 평정할 생각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26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대상물타격경기’ 훈련장을 찾아 리명수 조선인민군 총참모장(차수)을 만나고 훈련을 지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인민군대에서는 그 어느 나라 군대도 가질수 없는 우리 혁명무력의 고유한 사상정신적특질을 굳건히 고수해야 하며 오직 총대로 적들을 무자비하게 쓸어버리고 서울을 단숨에 타고 앉으며 남반부를 평정할 생각을 해야 한다”며 “인민군대가 도달해야 할 군건설목표를 점령하기 위한 투쟁에로 장병들을 적극 불러일으켜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또 “인민군대 앞에 나선 기본혁명과업은 훈련을 잘해 조국통일을 위한 싸움준비를 하루빨리 완성하는 것”이라며 “당이 제시한 훈련혁명 5대방침을 중심고리로 틀어쥐고 전쟁환경에 접근한 실용적실동훈련을 많이 조직해 모든 일군들과 군인들을 그 어떤 전투임무도 자립적으로 원만히 수행할수 있는 일당백의 펄펄 나는 싸움군, 조국통일대전의 맹장들로 튼튼히 준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중앙통신은 ‘대상물 타격경기’ 훈련에 대해 “선군절을 맞으며 조직된 이번 대상물 타격경기는 비행대와 포병, 특수작전부대들의 긴밀한 협동 밑에 백령도와 대연평도를 점령하기 위한 작전계획의 현실성을 확정하며 일단 유사시 그 어떤 작전임무도 원만히 수행할수 있게 준비된 특수작전군의 필승불패의 위력을 남김없이 시위하는 데 목적을 뒀다”며 “대상물 타격경기는 강력한 비행대, 포병화력타격에 이어 수상, 수중, 공중으로 침투한 전투원들이 대상물들을 습격,파괴하며 백령도,대연평도를 가상한 섬들을 단숨에 점령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오전 강원도 깃대령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26일 “북한이 이날 오전 6시49분께 강원도 깃대령 일대에서 동북방향 김책남단 연안 동해상으로 불상 단거리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며 “비행거리는 약 250여km로써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한미가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 하에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긴급 소집해 대응책을 논의 중이다. 서울=뉴시스 



  등록일 : 2017-08-27 [07:51]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