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2 (일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현재위치: 북한정보 >> 주요뉴스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북, 어린이들조차 장난감 트럭 대신 플라스틱 미사일 발사대"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국제적인 제재 가운데서도 핵 개발 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는 북한 평양의 모습을 현지 취재로 보도했다.

WSJ는 14일부터 19일까지 북한 평양을 둘러본 후 이날 자 '평양에서 온 편지'라는 제목의 기사로 현지 분위기를 소개했다. WSJ는 취재진이 평양에 도착한 14일은 북한이 미국의 경제 제재에 반발해 “양키는 죽도록 패야 한다. 미친 개에게는 몽둥이가 약”이라는 성명을 냈던 날이라고 했다.

핵 과학자들을 위해 새로 건축된 고층 아파트 위에는 원자 모양의 조각이 올라앉아 있었고, 고가도로와 가로등·여러 건물에도 원자 문양이 새겨져 있었다. 어린이집에서 놀던 어린이들조차 장난감 트럭 대신 플라스틱 미사일 발사대를 가지고 있었고, 빵 가게에서는 ‘화성 12형’ 로켓 모양의 케이크를 팔았다. 

취재진이 만난 북한 당국자들은 "북한은 어떤 환경에서도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의 경제 제재에 고생할 각오를 하고 있으며 미국과의 전쟁도 두렵지 않다"고 말했다. 일반 주민들도 같은 이야기를 되풀이했지만, 취재진은 "북한인들이 통역한 데다 주민들이 자유롭게 속마음을 얘기했는지 불확실하다"고 평가했다.



  등록일 : 2017-09-25 [21:01]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