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밀양경제발전연구원
밀양시 과잉주차단속 경제활성화추진에 역행
이름: 경제연 등록일:2005-07-20 [12:07]  조회:3083 

과잉주차단속 경제활성화추진 역행 

시의 주차단속이 과잉단속이라는 지적과 더불어 교통원활을 저해하고 있다는 불평들이다.

시외버스터미널이나 상설시장주변에는 농촌에서 터럭을 몰고 나와서 잠깐 물건을 사는 사이에, 또는 외지에서 온 사람들이 불과 1-2분 사이의 정차에 딱지를 떼어서 실랑이를 하는 것은 쉽게 목격할 수 있다. 

규칙은 상식이지 몇몇이 아는 정도로 그쳐서 되는 것이 아니다. 주차질서의 확립은 딱지가 아니라 친절한 안내와 홍보이다. 시민의 편의와 공공의 질서확립이 최우선이다. 

"터미널상가협의회원 수백명이 주차단속의 과잉적 행위가 횡포에 가까운데다 밀양경제를 망치는 원인을 제공하고 있다"면서 시장을 집단항의 방문하고 철회를 주장하였다. 

상가협의회원들은 터미널 택시승강장 옆과 터미널북문 이면도로의 유료차선 활용, 시내버스진입주차장 및 정차장의 개선을 제시하였다. 주차선을 제대로 그어서 시민들이 눈으로 보고 차를 댈 곳인지, 그렇지 않은 곳인지를 보편적으로 식별할 수 있도록 하고, 주차공간을 제대로 확보하는 것 필요하다.   

시가 공공기관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고, 밀양경제를 살린다고 사람들이 모여서 결의한 것이 엊그제이다. 밀양경제를 살린다는 것은 장사가 될 수 있도록 하는데서 비롯되어야한다. 

불과 1분여 간격에 보이지도 않든 단속원이 나타나서 4-5만원씩의 과태료를 부과시켜 분노를 자아내게 하는 행정운용은 공공기관, 경제활성화 등의 외침에 역행한다.   

주차단속원? 주차안내원으로의 개명검토도 시민적일 수 있다. 질서확립을 뛰어넘은 주차단속은 시민의 경제활동을 위해 즉각 철회하는 것이 어떨까? 
(밀양뉴스신문대표,    news@imiryang.com   )  

61.82.218.253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수정] [삭제]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박한용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274-39-0095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