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8 (일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현재위치: 핫뉴스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원로 법조인들 공개적으로 탄핵심판 반대 광고"
정기승 전 대법관 등 9명의 원로 법조인들이 공개적으로 탄핵심판을 반대하는 의견을 제시하면서 이를 9일 조선일보 1면 하단에 '탄핵심판에 관한 법조인의 의견'이라는 광고를 내고 그 입장을 밝혔다.

정기승 전 대법관, 김두현 전 대한변호사협회장, 이종순 전 헌법을 생각하는 변호사모임 회장, 이시윤 전 헌재 재판관, 이세중 전 대한변호사협회장, 김종표 원로 변호사, 김문회 전 헌재 재판관, 함정호 전 대한변호사협회장, 김평우 전 대한변호사협회장 등 9명이다. 

광고 목적에 대해 '지금 헌법재판소에서 재판중에 있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사건에 관해 우리는 박 대통령 개인에 대한 호·불호나 찬·반을 떠나 순전히 법률전문가로서 법적 견해를 밝혀 헌법재판소의 판단에 도움을 드리고자 한다'고 명시했다.

또 '뜻을 같이 하는 분들은 다음의 곳으로 연락달라'며 전화번호(02-3476-1199)와 팩스번호(02-3476-1538)를 기재했다.

<광고 전문>

1.우리나라는 국회의 탄핵소추 그 자체만으로도 피청구인 즉 박 대통령의 권한이 정지돼 실질상 탄핵 효과가 선발생하는 매우 특이한 제도를 가지고 있다. 탄핵소추 당시 제출된 증거와 선례만으로도 탄핵결정이 날 수 있는 정도의 충분한 사전준비 절차가 선행돼야 마땅하다. 그런데 이번 탄핵에서 국회는 아무런 증거조사 절차나 선례 수집 과정 없이 신문기사와 심증만으로 탄핵을 의결, 박 대통령의 권한을 정지했다. 이는 증거재판을 요구하는 우리 헌법의 법치주의, 적법절차 원리에 반하는 중대한 위헌이다.

2.특히, 특검의 조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도 전 탄핵소추를 의결, 처리한 것은 이번 탄핵이 비정상적으로 졸속 처리됐음을 단적으로 드러낸다.

3.법적 성격이 전혀 상이한 13개 탄핵사유에 대해 개별적으로 심의, 표결하지 않고, 일괄하여 표결한 것 역시 중대한 적법절차 위반이다. 이번 탄핵은 여러 개의 탄핵사유가 실질적으로 동일했던(선거중립법위반) 노무현 대통령의 탄핵과는 구별하여야 한다. 특히, 이번 탄핵의 논의 과정에서 세월호부분에 대하여 상당수 의원이 반대의사를 표시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일괄표결한 것은 표결의 적법성에 중대한 하자가 있다고 본다.

4.박대통령은 대한민국 헌법의 원리나 원칙을 부정하거나 반대한 사실이 없다. 몇 개의 단편적인 법률위반이나 부벅절한 업무집행 의혹을 근거로 하여 헌법 위반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논리의 비약이다.

5.대통령의 공익법인설립 및 그 기본재산의 출연을 기업들로부터 기부받는 행위는 선례도 많고, 목적이 공공의 이익을 위한 것이므로 이를 범죄행위로 단죄하는 것은 선례에도 맞지 않고 공익재단법인의 법리에도 맞지 않다.

6.헌재는 9명 재판관 전원의 심리 참여가 헌법상의 원칙이므로, 헌재의 소장 및 재판관의 임명절차에 관여하는 기관들은 2017.1.31 자로 퇴임한 박한철 소장과 2017.3.13 퇴임이 예정된 이정미 재판관의 후임을 조속히 임명하여 9명 재판관 전원 참여의 헌법정신을 준수하여야 한다. 헌재는 그때까지는 일시 재판을 중지하였다가, 하자가 없는 전원 재판부를 구성한 연후에 재판을 재개하여 심리를 진행하는 것이 국민의 신뢰를 받는 공정한 재판진행 절차라고 본다.

밀양뉴스



  등록일 : 2017-02-09 [09:57]  [뒤로] [인쇄] [기사목록]

144
  • 이재용의 첫 결정은… 평택 반도체공장 30... 사진보기 HLN
    0 0 16 2018-02-07 [19:37]
    143
  • "자기들은 부동산으로 돈 벌고… 우리... 사진보기 HLN
    0 0 21 2018-01-22 [09:49]
    142
  • 밤사이 포항서 3차례 여진… 현재까지 55차... 사진보기 HLN
    0 0 58 2017-11-19 [08:34]
    141
  • 미 CIA국장 "김정은 갑자기 사라져도,... 사진보기 HLN
    0 0 52 2017-10-23 [08:21]
    140
  • 제26회 문화체육부장관기 전국 게이트볼대... 사진보기 HLN
    0 0 79 2017-09-11 [16:18]
    139
  • “軍 떠나 이젠 널찍한 ‘평상’ 될거요” 사진보기 HLN
    0 0 124 2017-08-14 [08:15]
    138
  • 밀양시자원봉사단체협의회 ‘사랑나눔’감... 사진보기 HLN
    0 0 184 2017-06-13 [15:10]
    137
  • 북극성 2형 시험 또 성공…김정은, 실전배... HLN
    0 0 182 2017-05-22 [08:50]
    136
  • 전과 5범도 대통령 될 수는 있다(후보자별 ... 사진보기 HLN
    0 0 493 2017-04-19 [03:59]
    135
  • 트럼프 "난 오바마와 다르다"… ... HLN
    0 0 184 2017-04-15 [06:41]
    134
  • 빈라덴 잡은 미 특수부대, ‘데브그루’ 사진보기 HLN
    0 0 258 2017-03-14 [07:03]
    133
  • 김한솔, 유튜브에 동영상 사진보기 HLN
    0 0 269 2017-03-08 [19:28]
    132
  • [1] 분노에 기름 부은 미확인 보도 사진보기 HLN
    0 0 406 2017-02-27 [16:39]
    131
  • 원로 법조인들 공개적으로 탄핵심판 반대 ... 사진보기 HLN
    0 0 447 2017-02-09 [09:57]
    130
  • 남재준, 부모세대가 피로써 지킨 대한민국 ... 사진보기 HLN
    0 0 494 2017-01-26 [10:28]


    [다음] [뒤로] [검색]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