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핫뉴스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향년 100세 "
백선엽 장군
6.25 전투서 백척간두의 조국 구한 영웅
32세에 대한민국 최초의 4성 장군에 올라
역대 주한미군사령관들이 가장 존경한 한국 군인
    
6·25 전쟁의 영웅이자 창군(創軍) 원로인 백선엽(100) 예비역 대장이 10일 오후 11시 별세했다. 백 장군은 최근 지병으로 건강이 많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백 장군 측 관계자는 “최근엔 사람을 잘 알아보지 못했고, 6·25 70주년도 잘 모르시는 것 같았다”고 했다.

◇”내가 앞장설 테니, 내가 물러나면 나를 쏴라”

1920년 11월23일 평안남도 강서군 덕흥리에서 태어난 고인(故人)은 어린 시절을 평양에서 지낸 뒤 평양사범학교를 나왔고 1941년 만주군관학교를 졸업했다. 일본군 간도특설대에 배치됐던 백 장군은 해방 직후인 1945년 평양에 돌아왔고, 독립운동가이자 조선일보 사장이었던 조만식 선생의 비서로 일하다 김일성이 권력을 잡자 그해 12월 월남했다. 월남 직후 군사영어학교에 들어간 백 장군은 1946년 국군의 전신인 국방경비대에 입대해 부산 제5연대 중대장을 맡았다. 창군 원년 멤버가 된 것이다. 6·25전쟁 직전인 1950년 4월 대령으로 제1사단장이 되어 개성 지역을 담당했고, 전쟁 발발 당시 고급 간부 훈련을 받고 있었다.

고인은 1950년 6월25일 북한의 남침에 백척간두의 위기였던 조국을 구했다. 경북 칠곡의 낙동강 전선 다부동 전투에서 그는 패퇴 직전인 아군에게 “내가 앞장설 테니, 내가 물러나면 나를 쏴라”고 말하며 인민군이 점령한 고지로 뛰어올라갔고 전세를 뒤집었다. 많은 6·25 전사가들은 이 전투에서 패했다면 지금의 대한민국은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서른 두살에 한국 최초의 4성 장군에
 
백 장군이 이끄는 1사단은 인천상륙작전으로 전세가 뒤집히자 평양 진군의 선봉에 섰다. 1951년 중공군의 춘계 공세를 막아내 동부 전선 붕괴를 막아내기도 했다. 1952년 7월 백 장군은 육군참모총장에 임명되었고, 1953년 1월 전공을 인정받아 한국군 최초의 4성 장군이 되었다. 정전 회담 때는 한국군 대표로 참가했다. 백 장군은 1959년 합참의장을 지낸 뒤 1960년 5월31일 예편했다. 태극무공훈장을 두 차례나 받았다.

백 장군은 생전 본지 인터뷰에서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빛나는 순간으로 국군 장병과 함께 북한의 수도 평양에 첫발을 들여놨던 1950년 10월 19일을 꼽았다. 백 장군은 “우리는 6·25전쟁이 터진 뒤 다부동에서 김일성의 공세를 막아낸 뒤 인천상륙작전으로 전세를 뒤집고 북진에 나섰다”며 “그때 정말 신났다. 공산당을 물리치고 곧 통일이 될 거 같았다”고 했다. 1952년 12월 아이젠하워 대통령 당선인의 방한 때 한국군 증강 필요성을 브리핑해 참모총장 재임 당시 육군 10개 사단을 20개 사단으로 확대한 일화도 있다. 1948년 정부 수립 직후 군 내부 남로당 숙청 분위기 속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구명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역대 주한미군 사령관이 가장 존경한 韓 군인
 
예편 직후 주중(당시 대만) 대사로 부임한 백 장군은 1961년 5·16 군사정변 이후 프랑스·캐나다 대사 등을 지낸 뒤 1969년 교통부장관에 임명됐다. 하지만 일체의 정치 활동은 하지 않았다. 6·25 전쟁 초기 한국군을 ‘민병대’ 취급했던 미군도 백 장군에게만큼은 존경심을 표했다. 역대 주한미군사령관들이 백 장군을 향해 ‘존경하는 백선엽 장군’이라는 경칭을 붙이는 게 전통이 됐다. 2013년엔 명예 미8군 사령관에 임명됐고, 2016년엔 한국인 최초  로 미8군사령관 이·취임식에 초대됐다.

좋아하는 고사성어는 ‘상선약수(上善若水·가장 좋은 것은 물과 같다)’. “기동력 있게, 겸손하게 살고 싶다는 뜻”이라고 백 장군은 설명한 바 있다. 유족으로는 부인 노인숙씨, 아들 백남혁·백남흥씨, 딸 백남희·백남순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 발인은 15일 오전 7시다. 장지는 국립대전현충원.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등록일 : 2020-07-11 [11:11]  [뒤로] [인쇄] [기사목록]

164
  • 최고가보다 2억 비싸게… 靑수석님, 이러니... 사진보기 HLN
    0 0 11 2020-08-06 [09:30]
    163
  •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향년 1... 사진보기 HLN
    0 0 88 2020-07-11 [11:11]
    162
  • 성추행 결백 밝혀진 교사, 무엇이 그를 죽... 사진보기 HLN
    0 0 52 2020-07-02 [12:05]
    161
  • '젊어선 일본에 울고, 그후론 30년을 속고'... 사진보기 HLN
    0 0 145 2020-05-08 [07:23]
    160
  • 환자 돌보던 의사 졸도… 간호사 "사...
    0 0 71 2020-03-02 [09:37]
    159
  • 83엔 들고 일본행… 사진보기 HLN
    0 0 86 2020-01-20 [11:26]
    158
  • '복합 위기' 휩싸인 한국, 비상구가 안 보... HLN
    0 0 233 2019-08-02 [08:06]
    157
  • [사설] 北 국장이 文 대통령 모욕, 이용 가...
    0 0 219 2019-06-28 [09:50]
    156
  • "박근혜에겐 최순실이 한 명, 문재인... 사진보기 HLN
    0 0 210 2019-06-03 [18:29]
    155
  • 제4회 경상남도협회장기 게이트볼대회 사진보기 HLN
    0 0 129 2019-05-28 [09:33]
    154
  • 가지산능선 진달래·철쭉 꽃길 사진보기 HLN
    0 0 235 2019-04-09 [15:02]
    153
  • 밀양시 미세먼지 저감효과 나무심기 사진보기
    0 0 215 2019-03-11 [09:17]
    152
  • 가이드폭행 접대부요구 등 예천군의원연수 ... 사진보기 HLN
    0 0 292 2019-01-08 [10:03]
    151
  • 엉뚱한 곳에 꽂힌 케이블… '멈춤' 대신 '... 사진보기 HLN
    0 0 296 2018-12-10 [10:13]
    150
  • 가계 대출금리, 9개월만에 가장 낮아…주담... 사진보기 HLN
    0 0 244 2018-10-30 [14:03]


    [다음] [뒤로] [검색]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