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9 (월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중앙뉴스 >> 국제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IAEA 사찰단 입국…보완조사 착수"
- 샤코넨 단장 “어떤 것도 말해줄 수 없다” -
우리나라의 우라늄 및 플루토늄추출실험에 대한 보완조사를 위해 IAEA(국제원자력기구) 2차 사찰단이 8일간의 일정으로 19일 오전 11시 35분 오사카발 대한항공 편으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번 IAEA 사찰단은 지난 달 29일부터 이달 4일까지 벌였던 1차 사찰에서 미진하다고 판단하는 부분들을 중심으로 집중적인 조사를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 

국장급을 단장으로 한 1차 사찰단과는 달리, 이번 사찰단은 그 격을 낮춰 과장급을 단장으로 5명이며, 단장은 핀란드 출신 샤코넨(58)씨인 것으로 확인됐다. 

샤코넨 단장을 포함한 4명은 오사카발 항공기편을 이용해 입국했지만, 나머지 1명은 이날 다른 비행기를 이용해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샤코넨 단장은 입국 직후 ‘방한기간에 어떤 부분을 조사할 것이냐’는 등 취재진들의 잇단 질문에 “우리는 어떠한 것도 말해줄 수 없다. 오스트리아 빈의 IAEA 대변인이 말해줄 것”이라며 말을 아낀 채 극도로 보안을 신경쓰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샤코넨 단장을 비롯한 사찰팀 4명은 낮 12시 15분께 한국원자력연구소가 제공한 승합차를 타고 곧 바로 연구소가 있는 대전 대덕으로 떠났다. 

방한 기간에 사찰단은 ▲지난 1982년에 추출한 플루토늄 0.08g에 대한 시료 채취 ▲같은 기간 변환한 150㎏의 금속우라늄 사용실태 ▲그 후 금속우라늄 150㎏→134㎏ 변동 미신고 부분 등에 대해 집중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이를 위해 당시 실험이 행해졌던 연구용 원자로 트리가 마크 Ⅲ가 있었던 서울 공릉동 실험실과 대덕 원자력연구소를 방문해 각종 실험기록 등 자료를 면밀히 검토하는 한편 당시 과학자 등 관련자들과의 면담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정부는 이들 실험이 일부 과학자들의 호기심에서 비롯된 단발적 사안인데다, 그동안 핵무기 개발계획을 보유한 바 없고 비핵화 원칙을 철저히 준수해 온만큼 조금도 숨길 것이 없다고 보고 사찰단의 조사에 적극 협조한다는 방침이다. 

사찰단은 오는 26일 조사활동을 마치고 채취한 시료와 자료를 가지고 출국해 정밀분석에 들어갈 예정이다. 

IAEA는 이 분석을 바탕으로 오는 11월25일 개막되는 올 4분기 정기이사회에 공식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며, 미진한 부분이 있으면 추가 조사단을 다시 보낼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추가사찰 결과는 절대 예단할 수 없다”며 “오는 11월 IAEA 이사회에 보고되는 공식보고서 작성을 위한 것인 만큼 지난 1차 때와 마찬가지로 한 점의 의혹도 없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등록일 : 2004-09-19 [15:25]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