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중앙뉴스 >> 국제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일 문부상 또 망언"
나카야마 나리아키(中山成彬) 일본 문부과학상 이 “종군위안부라는 말은 원래 없었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해 다시 파문이 일고 있다. 

나카야마 문부상은 11일 시즈오카(靜岡)에서 열린 타운미팅에서 문부성 검정을 통과한 중학교 사회교과서에서 ‘종군위안부’라는 표현이 없어진데 대해 “원래 없었던 것이 있었던게 문제”라며 이렇게 주장했다. 

나카야마 문부상은 작년 11월에도 역사교과서에서 “종군위안부나 강제연행 같은 표현이 줄어든 것은 정말 잘된 일”이라며 “자학사관에 입각한 교육을 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자신의 발언이 물의를 빚자 “개인적 발언”이라고 물러섰으나 이날 발언은 당시 발언에서 한발짝 더 나간 것이다. 

나카야마 문부상은 이날 미팅에서 교육기본법 개정의 초점이 되고 있는 ‘애국심’교육과 관련, 러ㆍ일전쟁을 예로 들어 “선배들이 생명과 국운을 걸고 강대국 러시아와 싸운데 대해 감사하고 우리도 국가를 지켜야 한다는 것을 가르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는 교육기본법에 ‘국가를 사랑한다’는 표현이 들어가면 아무래도 애국교육을 강제하게 될 것이라는 남자 교사의 질문에 대답하는 가운데 “러ㆍ일전쟁에서 졌더라면 일본은 물론 한반도도 소련의 식민지가 됐을 것”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나카야마 문부상은 각료가 되기전 종군위안부, 강제연행 등 그 자신의 표현을 빌면 ‘자학적’인 역사기술을 없앨 것을 앞장서 주장한 자민당의 이른바 ‘일본의 앞 날과 역사교육을 생각하는 모임’의 좌장을 지낸 인물이다. 
 



  등록일 : 2005-06-14 [07:29]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