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5 (화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중앙뉴스 >> 국제

  "1천400여명 탑승 이집트 여객선 홍해서 침몰"
상당수 익사한 듯..이집트 정부 긴급구조 진행(카이로=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성지순례객 등 1천400여명을 태운 이집트 여객선 1척이 홍해상에서 침몰해 상당수 승객이 익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이집트 관영 MENA통신이 3일 보도했다.

이집트 해양항만청은, 지난 2일 오후 7시께 사우디 아라비아 두바항을 출발한 뒤 실종됐던 여객선 `알-살람 98'호가 이집트의 홍해연안 도시 후르가다에서 약 40마일 떨어진 홍해 상에서 침몰했다고 밝혔다.

알-살람 98호는 당초 3일 오전 3시께 두바항에서 해상 직선 거리로 120마일 가량 떨어진 이집트의 사파가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이 여객선은 2일 저녁 두바항을 출발한 뒤 레이더상에서 갑자기 사라져 이집트와 사우디 해안경비대가 밤샘 수색작업을 진행했다.

이집트 정부는 구조헬기들을 사고 현장 주변에 급파해 알-살람 98호가 실종됐던 홍해상 부근에서 익사체 여러 구와 구명 보트에 탄 생존 승객들을 발견했다.

그러나 아직까지 정확한 사망자 및 생존자 숫자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현지 언론은 이집트 항만당국 관계자들을 인용해, 사고 여객선에는 사우디 메카 성지 순례에 참가하고 귀국길에 오른 이집트인 1천300여명과 수단인, 사우디인 등 총 1천400여명이 탑승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알-살람 98호의 조난 신고를 접수한 이집트 당국은 프리깃함 4척과 구조 헬기들을 사고 해역에 급파해 실종자 수색 및 구조 작업을 펴고 있다.

그러나 바람이 심하게 부는 등 기상이 나빠 구조ㆍ수색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사고 여객선 소유주인 엘-살람 해상운송 측은, 침몰 여객선은 파나마 선적으로 선령이 25년 이상 됐다며 사고 당시 탑승객 수는 정원에 미치지 못한 상태였다고 밝혔다.



  등록일 : 2006-02-03 [23:21]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박한용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274-39-0095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