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1 (월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여름철 냄새 제거 어떻게"
- 끈적끈적한 땀, 자주 씻으세요 -
액취증은 땀과 관련이 크다. 땀의 종류는 두 가지다. 하나는 에크린 샘에서 나오는 맑고 투명한 땀, 다른 하나는 아포크린 샘에서 나오는 끈적끈적한 땀이다. 액취증은 불포화지방산을 많이 포함하고 있는 끈적끈적한 땀이 원인을 제공한다. 세균이 이를 분해하는 과정에서 암모니아를 발생해 고약한 냄새를 풍긴다.

여름철에 하루 종일 겨드랑이를 청결하고 건조하게 유지하기는 힘들다. 가장 확실한 대안은 아포크린 샘을 제거하는 것. 겨드랑이에 작은 구멍을 내고 피하지방층과 함께 땀샘을 빨아들인다. 가느다란 침을 겨드랑이에 찌른 뒤 고주파를 흘려보내 땀샘을 파괴하는 시술법도 있다. 흉터가 생기지 않고 다음 날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영구제모를 해서 냄새를 막을 수도 있다. 땀샘 배출관은 모낭에 연결돼 있는데, 레이저로 모낭을 파괴해 냄새를 차단한다.

발 냄새, 습기 제거가 관건

발에는 손바닥 다음으로 땀샘이 많다. 발 냄새는 세균이 땀에 섞여 있는 지방산과 각질, 주변에 있는 먼지를 분해하면서 발생한다. 게다가 항상 신발 속에 밀폐돼 있어 악취를 풍긴다. 여름철엔 냄새를 일으키는 땀이 늘어나 신발을 오래 신지 않아도 발 냄새가 심하게 날 수 있다.

발 냄새를 예방하기 위해선 습기 제거가 중요하다. 발을 자주 씻고 건조하게 말린다. 신발에 습기제거제나 방향제를 넣어두는 것도 방법이다. 맨발은 오히려 냄새를 심하게 한다. 이경태 정형외과의원 원장은 “맨발은 오히려 땀 흡수를 못하기 때문에 얇은 양말을 신는 게 발 냄새를 줄이는 데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나이 들수록 물 많이 마셔야

나이 든 사람에게서 나는 시큼한 냄새 역시 여름철에 더 증가한다. 원인은 ‘노넨알데하이드’라는 물질. 피지샘에서 분비되는 과산화지질이 피부의 불포화지방산을 분해하는 과정에서 만들어진다. 나이가 들어 신진대사 능력이 떨어지면 이 불포화지방산이 많이 분비되고, 노넨알데하이드도 따라서 늘어난다.

냄새를 없애기 위해선 몸을 청결하게 관리해야 한다. 의복과 침구를 햇볕에 자주 소독하는 것도 좋다. 햇볕만큼 탈취·소독 효과가 큰 것도 없다. 물을 자주 마시는 것도 권장된다. 고대안암병원 가정의학과 조경환 교수는 “나이가 들면 우리 몸의 갈증 센서 기능이 떨어져 물을 잘 마시지 않는다”며 “하루 1~1.5L를 마시면 끈적끈적한 땀 대신 맑고 투명한 땀이 배출돼 냄새가 준다”고 말했다. 비타민 C나 E가 많은 싱싱한 야채는 신진대사를 촉진시켜 건강한 땀을 만든다. 육류는 지방산의 분비를 높이므로 지나친 섭취를 삼간다.

입 냄새가 난다면 내과질환 의심도

나이가 들면 침샘이 노화돼 항균 기능을 하는 침이 적절하게 분비되지 않는다. 게다가 여름철 고온으로 탈수가 오면 입이 건조해진다. 입 냄새가 더 많이 날 수밖에 없다.

양치질은 가장 확실하고 효과적인 해결법이다. 그러나 아무리 열심히 이를 닦아도 입 냄새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위·간·신장과 같은 장기 이상을 의심할 수 있다. 입 냄새의 10~15%가 구강이 아닌 몸속에 원인이 있다. 예컨대 달걀 썩은 냄새는 위궤양이나 십이지장궤양이 원인일 수 있다. 궤양의 합병증으로 위에 협착이 생겨 위에서 십이지장으로 가는 길이 좁아지고, 음식이 제대로 내려가지 않기 때문이다. 드물게는 위암이 원인이 되기도 한다. 암 조직이 일정 수준 이상 커지면서 십이지장으로 가는 길을 막기 때문이다. 

입에서 썩은 과일 냄새나 아세톤 냄새가 난다면 혈당 수치가 400~500㎎/dL에 이를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다. 간경변이 심해지거나 간성혼수가 오면 썩은 곰팡이 냄새가 나고, 투석을 받을 정도로 신장 기능이 안 좋아지면 입에서 소변 냄새와 비슷한 지린내가 날 수 있다. 서울대보라매병원 소화기내과 김지원 교수는 “양치질이나 구강청결제는 임시방편에 불과하다”며 “냄새의 원인을 찾아 치료받을 것”을 권했다.



  등록일 : 2015-07-06 [10:52]  [뒤로] [인쇄] [기사목록]

  • 베개 커버 교체 주기부터 세탁까지... 사진보기 HLN
    0 0 197 2018-02-12 [10:14]
  • 시금치는 데쳐야 영양 최대로 섭취… 마늘... 사진보기 HLN
    0 0 157 2017-11-06 [11:49]
  • 말벌 박사가 알려주는 말벌의 습성 사진보기 HLN
    0 0 128 2017-09-24 [06:45]
  • 아프면 무조건 아스피린? 대표 부작용 3가... 사진보기 HLN
    0 0 161 2017-08-21 [12:27]
  • 임플란트, 내 잇몸의 '이것'부터 확인해야 HLN
    0 0 213 2017-05-08 [07:36]
  • 동장군이 물러가고 봄이 시작되는 '입춘' 사진보기 HLN
    0 0 345 2017-02-04 [15:05]
  • 퇴계 종가의 차례상엔 떡국-과일 몇 가지뿐 HLN
    0 0 348 2017-01-27 [08:52]
  • 근육감소 예방하고 근육을 재건하는 운동법 HLN
    0 0 351 2017-01-17 [10:36]
  • [핫 코너] 3세 때 '뇌' 보면 '인생'이 보인... 사진보기 HLN
    0 0 464 2016-12-13 [08:54]
  • 근시, 7~9세에 잘 생겨… 시력 검사 꼭 받... 사진보기 HLN
    0 0 418 2016-10-17 [11:04]
  • "비행기 이착륙시 왜 등받이 똑바로 ... 사진보기 HLN
    0 0 707 2016-03-08 [18:00]
  • 마이너스 금리가 뭔가요 사진보기 HLN
    0 0 500 2016-02-17 [09:12]
  • 산수유 특징, 몸 찬 소양인에게 좋아 사진보기 HLN
    0 0 506 2016-01-03 [17:23]
  • 운동 후 갈증, 물로도 충분
    0 0 693 2015-08-01 [12:58]
  • 여름철 냄새 제거 어떻게 HLN
    0 0 634 2015-07-06 [10:52]


    [다음] [뒤로] [검색]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