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면역력 높이기 프로젝트 "
똑같은 환경에서도 누구는 감기가 걸리고 누구는 안 걸린다. 같은 음식을 먹었다고 누구나 식중독에 걸리는 것도 아니다. 바로 외부에서 들어온 병균에 저항하는 힘, 즉 면역력의 차이다. 그래서 건강하게 살고 싶다면 면역력을 키우고 다스려야 한다.

면역력이 저하되는 환경에 살고 있는 현대인

우리 몸에는 병균을 막아내고 상처를 스스로 회복하고자 하는 면역 시스템이 가동되고 있다. 누구나 면역 기능을 가지고 태어나지만 과도한 업무나 스트레스, 몸을 무리하게 혹사하거나 반대로 별다른 활동 없이 집에서 편하게만 지내다 보면 면역력이 저하된다. 불규칙한 생활, 바르지 못한 식습관, 유해 환경에 잦은 노출 등도 주의할 사항이다. 같은 상황에서도 나이가 너무 어리거나 나이 들수록, 근육 비율이 적은 경우, 계절 변화가 있는 경우, 공해나 미세먼지 등도 면역력을 저하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반대로 규칙적인 생활과 운동, 숙면, 올바른 식습관 등 신체와 정신이 건강할 때가 면역력이 높은 상태라고 말할 수 있다. WE클리닉 조애경 원장은 “과거에 비해 수명은 길어졌지만 면역력이 저하된, 체력이 약한 현대인이 많아졌어요. 또 과거에 비해 소득 수준이 향상되고 과학기술도 발전했지만 이와 함께 부수적으로 환경호르몬, 공해, 유전자 문제 등 트러블과 과거에는 없던 미생물, 바이러스 등의 출현도 많아졌거든요. 현대인의 고질적 문제인 스트레스와 운동 부족, 흡연, 음주, 불규칙적인 식생활 등도 면역 기능을 떨어뜨리는 원인이에요. 문명의 발달로 먹거리가 풍족해지고 생활도 편해졌으나 실제로는 과거에 비해 개별 영양 상태가 오히려 떨어졌다는 거죠. 따라서 피로감을 동반한 면역 기능 저하라는 문제가 자주 야기되곤 합니다”라고 말한다.

면역력 높이는 생활 습관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먼저 생활 습관을 점검해야 한다. 규칙적인 생활, 숙면, 긍정적인 사고방식, 충분한 수분 섭취, 규칙적인 운동 그리고 면역을 높이는 식생활 등이 중요하다.


01 스트레스에서 벗어나라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이다. 과다한 업무, 긴장 등은 자율신경의 균형을 떨어뜨려 과도한 긴장 상태가 되도록 만들어 결국 면역 기능을 저하시킨다. 스트레스는 스스로 조절해야 한다. 평소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갖도록 노력하고, 사소한 일에도 감동하고 행복감을 느끼려고 노력해야 한다.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특효약 중 하나는 웃음이다. 기분이 좋을 때 나오는 엔도르핀은 면역력을 높여 같은 조건에서 회복이 빠르고, 질병에 걸리는 위험도 줄어든다. 자주 웃으면 엔도르핀 분비가 증가하고 무엇보다 웃음은 면역에 관여하는 호르몬에 영향을 미쳐 면역력을 높인다. 

02 면역력 높이는 음식을 먹어라 음식만으로 질병이 치료되는 것은 아니지만 질적으로 나쁜 음식을 먹으면 우리 몸은 서서히 질병에 걸리기 쉬운 상태가 되고 노화도 빨리 진행된다. 특히 요즘은 오히려 칼로리 과잉 섭취와 불균형이 문제다. 패스트푸드나 가공식품은 가급적 피해야 한다. 면역력을 증강시키기 위해서는 천연 식품과 컬러풀하고 신선한 제철 과일과 채소를 많이 섭취하고 양질의 단백질을 포함하여 음식을 균형 있게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03 반신욕과 휴식 그리고 명상을 하라 열심히 사는 것도 좋지만 우리는 기계가 아니므로 반드시 휴식을 취해야 노화를 늦출 수 있다. 하루에 잠깐이라도 휴식과 명상의 여유를 갖는 것은 면역력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준다. 혈액순환에 도움이 되는 것은 휴식과 적절한 목욕이다. 미지근한 물(35~38℃)에 20분 정도 반신욕을 하면 체내에 쌓인 독소를 땀으로 배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때 천연 아로마 오일이나 항산화 성분이 들어있는 오렌지 껍질, 과일 껍질을 이용하여 반신욕을 하면 근육 이완과 독소 배출에 도움이 된다.
 
04 적당한 운동을 하라 신체 활동이 부족하면 근력이 약화되고 근육량이 소실되면 지구력과 평형성도 잃는다. 운동은 각종 면역세포의 생성을 자극하고 활동을 도와 면역력을 높일 수 있으며, 성장호르몬 분비를 자극하여 노화도 늦춘다. 특히 40대 이후에는 호르몬의 감소가 피부로 느껴지는데, 이 시기에 운동으로 근육을 단련하지 않으면 면역 기능은 급격히 저하된다. 주 3~5회 규칙적으로 운동하되, 30분 정도 유산소운동과 10~20분 근력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 가능하면 억지로 운동하기보다는 함께 어울려서 즐겁게 운동하는 것이 효과가 좋을 뿐 아니라 스트레스도 해소해 면역 기능 향상에 도움을 준다. 반면 과도한 운동은 오히려 피로물질이 쌓이고 몸을 산성화하므로 유의한다. 
 
05 서플먼트를 이용하라 현대인은 먹을 것이 풍부함에도 열량은 과다하나 영양 불균형 문제를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 최근에는 모발 미네랄 검사 등을 통해 자신에게 부족한 영양소가 무엇인지 검사할 수 있다. 면역력을 높이는 데 효과적인 영양소로는 강력한 항산화제인 비타민 C를 꼽을 수 있다. 비타민 C는 체내 면역력을 높여 바이러스에 저항 할 수 있는 힘을 길러준다. 비타민 C는 인체가 스스로 생성하지 못하고 음식으로 섭취하는 데에도 한계가 있으므로 영양제로 공급할 필요가 있다. 또 하루가 짧을 정도로 바쁘게 사는 현대인이 보충해야 할 영양소 중 중요한 것이 비타민 B군이다. 비타민 B군은 인체에 있어 마치 기계를 돌리는 윤활유 역할을 한다고 할 수 있으며 피로 회복과 면역 기능 향상에 필수적이다.

06 충분한 숙면을 취하라 수면이 부족하면 신경이 날카로워지고 졸린 데다 재생력과 면역 기능도 떨어져 심각한 건강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특히 만성적 불면증은 신체 면역력을 감소시켜 각종 성인병과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도를 높이고, 만성 염증성 질환이나 감염에 쉽게 걸리도록 만든다. 수면장애 환자 중에 만성 비염이나 염증성 환자가 많은 이유다. 숙면을 위해서는 규칙적인 수면 시간을 갖고 잠자리에 들기 전에 산책이나 체조 등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자기 전에 명상 등을 통해 마음을 평온하게 갖는 것도 좋다.

07 적정 체중을 유지하고 소식하라 과체중이나 비만은 면역력을 떨어뜨려 각종 질병에 노출되기 쉽게 만든다. 과식도 우리 몸을 공격하는 유해 활성산소의 생성과 접촉을 증가시켜 위험에 빠뜨린다. 그렇다고 식사를 거르는 것은 좋지 않다. 식사는 거르지 않되 가능한 한 적게 먹고, 식단은 양질의 단백질과 비타민, 미네랄 식품으로 구성한다. 콩 제품과 생선을 많이 먹고, 흰 쌀밥, 밀가루, 설탕, 소금은 줄인다. 패스트푸드나 식품첨가물이 들어있는 인스턴트 식품, 향신료는 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등록일 : 2018-12-04 [12:53]  [뒤로] [인쇄] [기사목록]

  • 일어나자마자 마시는 물, 몸에 '이런' 효과... HLN
    0 0 22 2019-11-04 [18:16]
  • 화상벌레에 물리면 극심한 통증을 느끼는 ... 사진보기 HLN
    0 0 27 2019-10-13 [06:23]
  • 면역력 높이기 프로젝트 사진보기 HLN
    0 0 424 2018-12-04 [12:53]
  • 베개 커버 교체 주기부터 세탁까지... 사진보기 HLN
    0 0 505 2018-02-12 [10:14]
  • 시금치는 데쳐야 영양 최대로 섭취… 마늘... 사진보기 HLN
    0 0 291 2017-11-06 [11:49]
  • 말벌 박사가 알려주는 말벌의 습성 사진보기 HLN
    0 0 268 2017-09-24 [06:45]
  • 아프면 무조건 아스피린? 대표 부작용 3가... 사진보기 HLN
    0 0 312 2017-08-21 [12:27]
  • 임플란트, 내 잇몸의 '이것'부터 확인해야 HLN
    0 0 344 2017-05-08 [07:36]
  • 동장군이 물러가고 봄이 시작되는 '입춘' 사진보기 HLN
    0 0 478 2017-02-04 [15:05]
  • 퇴계 종가의 차례상엔 떡국-과일 몇 가지뿐 HLN
    0 0 537 2017-01-27 [08:52]
  • 근육감소 예방하고 근육을 재건하는 운동법 HLN
    0 0 514 2017-01-17 [10:36]
  • [핫 코너] 3세 때 '뇌' 보면 '인생'이 보인... 사진보기 HLN
    0 0 637 2016-12-13 [08:54]
  • 근시, 7~9세에 잘 생겨… 시력 검사 꼭 받... 사진보기 HLN
    0 0 544 2016-10-17 [11:04]
  • "비행기 이착륙시 왜 등받이 똑바로 ... 사진보기 HLN
    0 0 870 2016-03-08 [18:00]
  • 마이너스 금리가 뭔가요 사진보기 HLN
    0 0 644 2016-02-17 [09:12]


    [다음] [뒤로] [검색]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