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5 (화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뒤숭숭한 꿈자리… 건강 ‘적신호’일 수 있어요"
사람은 거의 매일 꿈을 꾼다. 특히 꿈을 많이 꾸면 잠을 푹 자지 못한 느낌을 받기도 한다. 꿈을 많이 꿔도 괜찮은지, 또 꿈으로 가늠할 수 있는 질병은 무엇인지 알아본다.

◇수면무호흡증 있으면 꿈 많이 꿔
꿈은 렘수면 단계에서 꾸는데, 렘수면은 전체 수면의 약 20%를 차지한다. 렘수면 때 깨우면 누구나 꿈을 꾸었다고 회상하게 된다. 하지만 깨지 않고 푹 자고 일어난 경우에는 꿈을 꾼 사실을 기억하지 못한다. 그러므로 꿈을 기억하는 것은 자는 동안에 잠을 깨는가 여부에 달렸다. 꿈의 내용이 강렬하면 기억이 더 잘 날 수도 있지만, 보통은 수면 중 잦은 각성을 일으키는 수면장애가 있을 때 밤새 꿈을 꾸었다고 느끼게 된다.

꿈을 많이 꾸는 이유는 수면무호흡증 때문일 수 있다. 꿈을 자주 꾼다면 수면 중 잠시 숨이 멎는 증상이 반복되는 수면 무호흡증, 꿈과 연관된 동작이나 잠꼬대를 하는 렘수면행동장애 등이 있을 수 있어 진료를 고려해 봐야 한다.

이 밖에도 우울증이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있어도 꿈을 잦게 꿀 수 있다. 이땐 특히 안전을 위협당하거나 기억하고 싶지 않은 내용 등 악몽을 꾸는 경우가 많다. 정신질환이 있으면 렘수면이 일찍 찾아오고 수면 중 분포도 많아져 꿈을 꿀 가능성이 커진다.

◇건강상태에 따라 꿈 달라져
꿈으로 건강 상태를 다음과 같이 확인할 수 있다.

▶공격받거나 쫓기는 꿈=유독 공격받거나 쫓기는 꿈을 자주 꾼다면 뇌 기능이 저하된 것일 수 있다. 실제로 파킨슨병이나 치매 환자는 악몽을 자주 꾸고, 꿈에서 겪은 일이나 자신이 꿈에서 한 행동을 몽유병처럼 실제로 행하기도 한다. 꿈을 꿀 때 뇌간에서는 신체 근육이 움직이지 못하도록 억제하는 뇌세포군이 활동한다. 그런데 파킨슨병이나 치매처럼 뇌 기능이 떨어지는 질환이 생기면 해당 뇌세포군이 제대로 기능을 하지 못해 꿈 조절이 잘 안 된다. 그래서 악몽을 꾸게 되고, 꿈에서 하는 행동을 현실에서 그대로 행하기도 한다. 실제로 꿈에서 겪은 일을 실제로 행동하는 사람 중 52.4%가 12년 뒤 치매 및 파킨슨병에 걸렸다는 캐나다 맥길대 연구 결과도 있다.

▶반복적인 악몽=반복적으로 기분 나쁜 악몽을 꾼다면 혈압약이 원인일 수 있다. 이런 약들은 혈관을 넓혀서 혈액순환이 잘 되도록 돕는데, 혈관을 넓하는 성분이 꿈과 관련된 아세틸콜린, 세로토닌 등 호르몬 분비 균형을 깨뜨리기도 한다. 악몽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거나, 잠자리에 드는 게 두려울 정도라면 의사와 상담 후 약의 종류를 바꾸는 것이 좋다. 부정맥도 악몽의 원인일 수 있다. 심장이 제대로 뛰지 않으면 뇌로 공급되는 산소가 부족해지고, 이로 인해 뇌가 자는 도중 자꾸 깨면서 악몽에 시달릴 수 있다.

▶가위에 눌리는 꿈=누군가 몸을 압박하는 느낌이나 방 안에 누군가 있는 느낌을 받는다면 뇌에서 행동과 수면의 조화를 이루는 호르몬 분비가 잘 되지 않는 것이 원인이다. 잠을 잘 때는 근육을 마비시키는 호르몬이 나와서, 꿈속에서 하는 행동을 실제로 하지 못하도록 만든다. 그런데 잠에서 거의 깨어 의식이 대부분 돌아온 상태인데, 근육을 억제하는 호르몬이 계속 나와 몸이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면 누군가 몸을 움직이지 못하도록 잡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든다. 이 경우 기면증, 렘수면행동장애 등 수면장애로 이어질 위험도 있다.

출처 :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3/03/06/2023030602125.html



  등록일 : 2023-03-14 [08:47]  [뒤로] [인쇄] [기사목록]

213
  • 사망률 50% 낮추는 최적 운동 조합 찾았다.... HLN
    0 0 118 2023-09-18 [15:41]
    212
  • 윤수현, 행사서 만난 사진보기 HLN
    0 0 258 2023-04-12 [11:53]
    211
  • 뒤숭숭한 꿈자리… 건강 ‘적신호’일 수 ... HLN
    0 0 203 2023-03-14 [08:47]
    210
  • "부부는 건강도 닮는다"…심혈관... 사진보기 HLN
    0 0 345 2022-12-23 [12:17]
    209
  • 잠자는 자세와 건강 HLN
    0 0 784 2022-05-13 [05:31]
    208
  • 왜 자연의 소리 들으면 마음이 편해질까 사진보기 HLN
    0 0 2089 2020-08-06 [09:12]
    207
  • 밀양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선별진료소 ... HLN
    0 0 730 2020-02-05 [08:09]
    206
  • 인공수정으로 탄생한 새끼 반달가슴곰 HLN
    0 0 449 2019-10-12 [04:24]
    205
  • 근육은 '에너지 저수지' 사진보기 HLN
    0 0 950 2019-03-19 [11:43]
    204
  • 갑자기 떨어진 기온, 자동차는 어떻게? 사진보기 HLN
    0 0 936 2018-12-31 [08:19]
    203
  • 서울 -11·부산 -5도…남부까지 세밑한파 ... HLN
    0 0 623 2018-12-30 [12:32]
    202
  • 우두둑’ ‘뚝’…관절에서 나는 소리에 대... 사진보기 HLN
    0 0 1335 2018-03-20 [07:20]
    201
  • 뭉친 어깨 싹 풀어주는 사진보기 HLN
    0 0 1075 2017-11-06 [11:41]
    200
  • 가을철, 면역력 지키려면 사진보기 HLN
    0 0 1055 2017-09-24 [06:55]
    199
  • 청도면민을 위한 동국대학교 청심회 한방 ...
    0 0 1547 2016-08-02 [10:33]


    [다음] [뒤로] [검색]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박한용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274-39-0095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