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4 (목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밀양뉴스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집 PC 교체해준 직원 "조국, 고맙다 했다"… 증거인멸 정황 "
[조국 파문] 

증권사 직원 "조국 아내, '윤석열이 우리를 배신했다'며 요구 
하드디스크 바꾸러 자택 간 날 조국과 마주쳤다" 검찰에 진술 
펀드 관계자 "5촌 조카, 해외 머물때 '관련 자료 없애라' 전화"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一家)의 전방위적인 증거인멸 정황이 연이어 드러나고 있다. 검찰의 압수수색 직전 조 장관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집무실에서 PC를 빼내 숨겨준 증권사 직원이 조 장관 집에서 쓰던 PC 2대의 하드디스크도 교체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더구나 이 직원은 정씨 요청으로 이런 일을 했고 "당시 집에서 조 장관도 만났다"고 검찰에서 진술했다고 한다. 증거인멸 교사(敎唆)에 대한 수사가 아내 정씨에 이어 조 장관으로 확대될 수 있는 단서가 나온 것이다. 검찰은 '조국 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 실소유주로 알려진 조범동씨도 해외로 출국한 뒤 국내에 남아 있는 회사 직원 등에게 증거인멸을 지시했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조 장관의 5촌 조카이다.

◇조 장관, 증권사 직원에게 "고맙다"

조 장관 부부의 재산을 관리한 것으로 알려진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모씨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조 장관 자택에 있는 컴퓨터 두 대의 하드디스크를 교체하고 정씨 집무실 컴퓨터를 서울로 가져와 숨기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5년 동안 고객이었던 정씨의 부탁이었기 때문에 거부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김씨 측에 따르면 김씨는 정씨가 준 카드로 총 3개의 하드디스크를 샀다. 검찰은 정씨가 김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등에서 이 같은 정황을 뒷받침하는 내용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영장 기각된 ‘조국펀드’ 운용사·투자처 대표 재소환 - ‘조국 펀드’ 관계자들이 추석 연휴 기간 서울중앙지검에 불려가 조사받았다. 왼쪽 사진은 조국 펀드의 투자를 받은 웰스씨앤티의 최모 대표(오른쪽)의 14일 검찰 출석 장면. 오른쪽 사진은 같은 날 조국 펀드 운용사 코링크PE 이모 대표(가운데)의 출석 장면이다. 검찰은 15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와 이 대표 간 대질신문을 진행했다. /뉴시스·연합뉴스
 

김씨는 이 중 두 개를 지난달 말 조 장관 자택에 가 교체해줬다고 한다. 그는 검찰 조사에서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날 퇴근하던 조 장관을 자택에서 마주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을 본 조 장관이 "아내를 도와줘서 고맙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조 장관이 컴퓨터 하드디스크 교체를 미리 알고 있었다는 것이 된다. 부장검사 출신인 한 변호사는 "조 장관이 이를 미리 알았다면 증거인멸 교사에 해당할 수 있다"고 했다. 검찰은 김씨가 정씨의 카드를 사용한 내역과 영수증 등 관련 증거를 확보해 분석 중이다. 조 장관은 지난 14일 하드디스크 교체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을 하지 않았다.

검찰은 정씨가 김씨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이 우리를 배신했다"고 말했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가 이런 말을 하면서 김씨에게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관련 증거를 없애달라고 부탁했다는 것이다. 조 장관과 정씨 등은 그동안 이에 대해 "업무를 하기 위해 집무실에서 컴퓨터를 집으로 가져왔고 증거인멸을 하려던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해왔다.

조 장관은 그동안 "재산 관리는 아내가 했다"며 자신은 펀드와 무관하다고 했다. 하지만 김씨는 "조 장관과도 세 차례 만난 적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이 처음부터 펀드 투자를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커진 것이다.

◇조 장관 5촌 조카도 증거인멸

검찰은 수사가 본격화되기 전 필리핀으로 출국했다가 약 4주 만인 지난 14일 귀국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도 증거인멸에 가담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조 장관 일가가 총 14억원을 투자한 사모펀드를 운용한 코링크PE 관계자들에 따르면 해외에 있던 조씨가 코링크PE 측에 전화를 걸어 "코링크PE에 있는 나와 관련된 자료는 모두 없애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직원들은 컴퓨터에서 조씨의 이름을 검색해 나오는 모든 자료를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조씨가 '조국 펀드' 투자 운용보고서를 급조하라고 요구했다는 진술도 확보해 수사 중이다. 코링크PE 대표 이모씨는 검찰 조사에서 "조씨가 운용보고서를 만들라고 요구해 지난달 21일에 만들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서에는 투자자에게 투자처를 알려줄 수 없다는 운용사의 방침이 적혀 있었다. 조 장관은 지난 2일 기자 간담회에서 이를 근거로 "보고서를 찾아보니 펀드를 어디에 투자했는지 자체가 적혀 있지 않다" "블라인드 펀드여서 투자   내용을 알 수 없다"면서 펀드 투자처를 몰랐다고 했다. 조씨가 요구해 만든 조작된 운용보고서를 근거로 해명한 것이다.

조씨는 펀드 관련 업체에 전화를 걸어 "조 후보자는 돈이 어디 쓰였는지 몰라서 답변할 수 없다고 (청문회에서) 얘기할 것"이라고 했다. 조 장관은 청문회에서 실제 그대로 답변했다. 검찰은 이들이 서로 입을 맞췄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등록일 : 2019-09-16 [09:28]  [뒤로] [인쇄] [기사목록]

  • 대통령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사진보기
    2019-10-22 [13:19]
  • 2019년도 퇴직공직자 취업제한 대상기관 고시,인사혁신처 HLN
    2019-10-22 [12:52]
  • 경부선 밀양역 새마을호 인명사고 발생 HLN
    2019-10-22 [12:30]
  • 밀양시, 시민과 함께한 ‘제24회 밀양 시민의 날’ HLN
    2019-10-22 [08:24]
  • 황교안 “이제 文대통령 차례, 송구하단 말로 넘어갈일 아냐... 사진보기 HLN
    2019-10-14 [20:54]
  • 밀양시 허홍시의원 박일호시장 인사채용 질타 사진보기 HLN
    2019-10-12 [21:04]
  • 육군 39사단, (재)이수창 장학재단과 업무협약식 가져 HLN
    2019-10-08 [14:36]
  • 밀양시 민원실 비상상황 발생 대비 모의훈련 HLN
    2019-10-07 [09:45]
  • 검찰, 조국 법무장관 자택 압수수색 사진보기 HLN
    2019-09-23 [10:39]
  • 집 PC 교체해준 직원 "조국, 고맙다 했다"… 증거... HLN
    2019-09-16 [09:28]
  • ‘청년 전태일’ 측 "조국, 말이 아닌 행동 원했는데…... 사진보기 HLN
    2019-09-03 [10:34]
  • 엄용수, 징역1년6월, 추징금 2억원 항소심 선고 HLN
    2019-08-17 [12:51]
  • 제19회 밀양공연예술축제 막 내려 HLN
    2019-08-12 [15:23]
  • 밀양 깻잎, 지역특화 식량작물 수출 컨설팅 HLN
    2019-08-02 [09:27]
  • 하용부 무형문화재 자격 박탈 사진보기 HLN
    2019-07-15 [09:34]


    [다음] [뒤로] [검색] [1][2][3][4][5]-[Next][42]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