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2 (화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WP “한반도 운전석엔 김정은.. 文대통령은 조수석, 트럼프는 뒷자리""
“한반도 운전석에 김정은이 앉았다. 운전석에 앉겠다던 문재인 대통령은 조수석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뒷자리에 탔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만들어진 남북대화 분위기에 대해 이같이 진단했다.

WP는 20일(현지 시각)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북한을 대화로 이끈 공로를 인정해달라고 요구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북핵 국면에서 운전석에 앉겠다(주도권을 쥐겠다)고 공약했지만, 현 상황에서 운전대를 잡은 건 김정은(북한 노동당 위원장)이고, 문 대통령은 옆자리 조수석에 앉은 것처럼 보인다”고 했다.

WP는 또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김정은과 문 대통령의) 뒷자리에 타서 따라가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WP는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줄곧 북한에 대화 메시지를 보냈지만, 김정은은 신년사 발표 때까지 번번이 퇴짜를 놓았고, 핵 프로그램 완성을 선언한 몇 주 뒤에야 한국을 향해 ‘긴장 완화(detente)’를 요구했다”고 했다. 이어 “한국이 북한 대표단의 평창올림픽 대규모 참가를 밀어붙이는 과정에서 북한의 요구를 앞장서서 들어줬다”며 “남북대화를 언제 할지, 무엇을 얘기할지 결정하는 주체는 김정은”이라고 했다.

‘한반도 운전자론’은 문 대통령의 외교 안보 구상 핵심이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 해법을 밝힐 때마다 “우리의 안보를 동맹국에만 의존할 수는 없다. 한반도 문제는 우리가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현재 한반도 상황의 주도권은 평양이 쥐고 있다고 WP는 분석했다. 실제로 북한은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남한 방문 계획을 하루 전 통보했다가 같은 날 밤 전격 취소하는 등 자신들만의 시간표로 상황을 진행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논평에서 “우리의 주동적인 조치로 마련된 대화 분위기에 (국내·외에서) 지지와 환호를 보내고 있으며 그것이 좋은 결실을 맺게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정세 악화로 역대 최악의 인기 없는 경기 대회로 기록될 수 있는 이번 겨울철 올림픽 경기 대회에 우리가 구원의 손길을 보내주고 있는 데 대해 (남조선 각계가) 고마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자 청와대는 이에 화답하듯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로 평창 올림픽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흥행을 확신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WP는 또 한·미 정상이 지난 4일 통화에서 평창올림픽 기간 합동 군사훈련을 중단키로 합의하고, 문 대통령이 10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의(謝意)를 밝힌 일련의 과정에 대해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효율적으로 조종해 대북 강경책을 약화하려는 과정”이라며 “당시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남북대화 성사를 도운 자신의 공을 공개적으로 인정해 달라고 했다”고 미국의 익명 전직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신년기자회견에서 “남북대화 성사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공은 매우 크다고 생각한다. 감사를 표하고 싶다”고 했다.

WP는 “문재인 정부는 핵 문제를 대화로 풀어나갈 수 있다는 희망을 품고 북한과 서로 신뢰를 쌓아가려고 하고 있지만, 이런 노력이 궤도를 벗어날 수 있는 여지는 많다”며 “외교적 해법이 더는 통하지 않을 경우 미국 내 대북 강경파들의 목소리가 힘을 얻으면서 문재인 정부의 선택지는 줄어들 것이라는 게 한반도 전문가들의 진단”이라고 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남북대화에 대해 ‘핵 개발 시간을 벌기 위한 북한의 시도’와 ‘외교적 교착상태를 풀기 위한 옳은 조치’라는 상반된 평가를 동시에 내놨다. 

NYT는 20일 ‘모든 한국인이 하키 단일팀을 반기는 것은 아니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북한의 핵 개발로 고조된 긴장을 풀 기회로 평창 올림픽을 바라보는 문 대통령은 단일팀이 얼음판에 등장하면 ‘위대한 역사적 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면서도 “많은 한국인은 정부가 운동 선수들을 ‘정치쇼’에 밀어 넣은 것이 지나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NYT는 “일부 전문가들은 김정은의 (평창 올림픽 참여) 제안이 미국 주도의 국제적 대북 제재를 약화하고, 핵무기 프로그램을 더 진전시키기 위한 시간을 벌기 위한 시도로 보고 있다”며 “작년에 북한은 6번째이자 가장 큰 핵 실험을 했고 3개의 대륙 간 탄도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 북한은 결코 자신들의 야심을 포기할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고 했다.

NYT는 이와 함께 “많은 전문가들은 문재인 정부가 외교적 교착 상태에 빠졌던 2년을 뒤로하고 북한과 대화를 재개할 기회에 뛰어든 것은 옳은 조치였다고 생각한다”며 “남북 대화 재개는 북핵 문제 해결 과정에 한국이 운전석에 앉기를 원하는 문 대통령의 정책에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는 분석도 함께 내놨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1/21/2018012101825.html



  등록일 : 2018-01-22 [09:39]  [뒤로] [인쇄] [기사목록]

85
  • '대한민국 수호 비상국민회의' 출범 사진보기 HLN
    0 0 40 2018-04-21 [12:05]
    84
  • 주한미군 가족 등 美민간인, 본토까지 첫 ... HLN
    0 0 14 2018-04-16 [14:00]
    83
  • WP “한반도 운전석엔 김정은.. 文대통령은... HLN
    0 0 153 2018-01-22 [09:39]
    82
  • 미 칼 빈슨 항모 19일 동해를 향해 한반도... 사진보기 HLN
    0 0 260 2017-04-19 [12:40]
    81
  • 박한철 소장 "탄핵심판, 늦어도 3월 1... 사진보기 HLN
    0 0 272 2017-01-25 [20:40]
    80
  • 박 대통령, "저는 이제 모든 것을 내... HLN
    0 0 295 2016-11-29 [16:28]
    79
  • 미국 대통령 당선자 트럼프와 아내 멜라니... 사진보기 HLN
    0 0 257 2016-11-10 [12:00]
    78
  • 미국 대선 후보 토론전, 트럼프-힐러리 사진보기 HLN
    0 0 341 2016-09-27 [21:21]
    77
  • 북한 SLBM 발사 성공, 군사력 위협 사진보기 HLN
    0 0 501 2016-08-25 [11:47]
    76
  • 옥시 세퓨 가습기 살균제 보상 사진보기 HLN
    0 0 703 2016-05-09 [14:45]
    75
  • 북한 정찰총국 대좌, 한국 망명 HLN
    0 0 586 2016-04-11 [18:29]
    74
  • NASA 우주탐사선이 촬영한 명왕성 사진보기 HLN
    0 0 630 2015-12-08 [09:13]
    73
  • "성경·예수 안 믿어" 다윈 편지... 사진보기 HLN
    0 0 720 2015-09-13 [08:27]
    72
  • 밀양여름공연예술축제 화려한 막을 올리다 HLN
    0 0 722 2015-07-30 [23:01]
    71
  • 3·1운동 때 日경찰이 한국 여학생 발가벗... HLN
    0 0 921 2015-04-26 [17:45]


    [다음] [뒤로] [검색]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