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News in News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尹대통령 취임식에 4만명 운집…시민들 "통합, 집값안정 바라"""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마당에는 4만10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석했다. 국회 앞마당에 크게 셋으로 나뉘어 준비된 취임식장 입구에는 시작 전부터 사람들이 길게 줄을 늘어섰다.

취임식 슬로건은 "다시 대한민국! 새로운 국민의 나라"였다. 제20대 대통령취임준비위원회는 "다시 대한민국!"에 선진국으로 재도약하는 의미를, "새로운 국민의 나라"에 통합된 국민이 함께 잘 사는 나라에 대한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취임식 행사도 이 슬로건에 따라 구성됐다.

윤 대통령, 무대 오르기 전 문재인 대통령 부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인사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55분께 서초구 자택을 나서 동작 국립현충원을 참배했다. 방명록에는 '순국선열의 희생과 헌신을 받들어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후 이들은 귀빈식장에서 옷을 갈아입고 국회로 향했다. 윤 대통령은 검은 정장에 검은 넥타이에서 밝은 하늘색 넥타이로, 배우자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는 검은 치마정장에서 흰색 원피스로 환복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오전 11시경 국회 취임식장에 도착했다. 이들은 광주에서 온 이서영 어린이(6)와 대구에서 온 변정준 어린이(10)가 선물한 꽃다발을 받아들고 식장에 들어섰다. 입장곡으로는 <위풍당당 행진곡>이 연주됐다.

무대로 다가간 윤 대통령은 먼저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차례로 찾아 악수했다. 윤 대통령의 인사를 받은 세 사람은 활짝 웃어보였다. 

이어 윤 대통령은 국민 희망 대표 20명과 무대에 올랐다. 장애를 극복하고 피트니스 선수로 재기에 성공한 김나윤 씨, '오징어게임'에서 깐부 할아버지로 열연한 배우 오영수 씨, 천안함 생존자 전환수 씨 등이 함께였다. 

윤 대통령이 착석한 뒤 '청와대 시대'를 종료하고 '용산 시대'를 연다는 내용의 짧은 개식영상이 상영되고 '새로운 국민의 나라'를 주제로 한 본행사 개회가 선언됐다. 

식사(式辭)는 관례에 따라 김부겸 국무총리가 맡았다. 김 총리는 "대통령 취임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지난 5년 국정을 잘 마치고 퇴임하신 19대 문재인 대통령께도 감사와 존경의 말씀 드린다"며 "앞으로 5년 동안 윤석열 정부가 국민의 뜻을 하나로 모으고 대한민국의 무궁한 발전을 이어나가기를 온 국민과 함께 기원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 직책을 성실히 수행할 것을 맹세한다"며 헌법 69조에 따라 취임 선서를 하고 군사준비태세 보고를 받은 뒤 취임사를 했다. (☞취임사 전문보기 : "자유·인권·공정·연대 기반으로 국민이 주인인 나라 만들겠다")

참석 시민들 "통합, 집값 안정" 등 바람 전해

취임식에 온 시민들은 새 정부에 대한 각자의 바람을 말했다. 경남 창원에서 온 60대 여성 황보경옥 씨는 "국민 분열이 심각하다"며 "통합"을 주문했다. 경남 진주에서 온 50대 여성 김서경 씨는 "집값을 안정시켜주길 바란"고 했다. 아이와 함께 경남 김포에서 온 30대 남성 김동군 씨는 "아이들이 희망을 갖고 자랄 수 있는 나라를 만들어달라"며 "공약이 모두 실현되진 않겠지만 하나쯤은 될 거라 믿는다. 점진적인 변화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취임식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고 전두환 씨 부인 이순자 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도 자리를 함께했다. 외빈으로는 마틴 월시 미국 노동부 장관, 왕치산 중국 국가부주석,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등이 참석했다.



  등록일 : 2022-05-10 [22:16]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