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News in News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믹스커피 밥처럼 먹고 발파 소리 들으며 버텼다” 기적의 생환자들"
경북 봉화군 아연광산 매몰 사고로 고립됐던 광부 2명이 10일만인 4일 오후 11시3분쯤 무사히 구조돼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경북소방본부

경북 봉화군 광산 매몰사고로 고립됐던 두 작업자가 생환했다. 사고 발생 9일 만으로, 고립된지 221시간만이다.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11시 3분쯤 조장 박모(62)씨와 보조 작업자 박모(56)씨가 구조대원들과 함께 갱도 밖으로 걸어 나왔다. 

소방본부에 의해 인근 안동병원으로 이송된 두 사람은 모두 건강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하 190m 깊이 제1 수직 갱도 내 최초 작업 지점 내 비닐텐트 안에서 모닥불을 피우고 있던 상태로 발견됐다. 

작업자들이 발견된 지점에는 지하수가 흐르고 있었고, 믹스 커피 봉지 등도 발견됐다. 구조 당국이 진입로를 확보하기 위해 발파 작업을 하며 내는 소리도 모두 들렸다고 말했다. 구조당국 관계자는 “커피를 밥처럼 먹으며 버텼고, 구조 진입로 확보를 위한 발파 작업 소리를 들으며 버텼다고 하셨다”고 알렸다. 

가족들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으며 조장 박씨의 아내는 “처음에는 구조 연습을 하는 줄 알았다”면서 “그저 기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작업자 생환 소식이 알려지자 윤석열 대통령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참으로 기적같은 일”이라며 “생사의 갈림길에서 무사히 돌아오신 두분께 감사하다”고 했다.



  등록일 : 2022-11-05 [09:28]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