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중앙뉴스 >> 사회

  "탈북아동들 “어린이날이 뭐예요?”"
- “두부 한 모를 놓고 ‘생일잔치’를 했던 기억이 가장 먼저 나요.” -
함경북도 회령에서 인민학교 2학년까지 다니다 남한에 온민수(14)에게 남한 땅은 낯설기만 하다.부모를 잃고 2000년3월 친구들과 먹을 것을 구하러 두만강을 건넜던 민수는 중국 용정에서 ‘꽃제비’ 생활을 했다. 

북한에서 가족과 함께 삼엄한 국경 경비를 뚫고 중국으로건너가 아는 사람의 도움으로 어렵게 남한에 온 소영(10·여)이는 “조선에서는 돼지죽도 없어서 못 먹었다.”는 말부터 꺼냈다. 

몇번씩이나 죽을 고비를 넘긴 탈북 어린이들에게 한국은 좋기는 하지만 아직도 적응하기 힘든 곳이다. 

민수와 함께 두만강을 건너 남한에 온 수혁(10)이 역시 남한에서 두번째 어린이날을 맞지만 특별한 느낌은 없다.지난해에는 그림그리기 대회에 가고 학교 운동장에서 체육대회도 했는데도 수혁이는 “5월5일이 무슨 날인지 모르겠다.”고고개를 갸우뚱했다. 

북한에도 어린이날과 비슷한 날이 있다.6월1일 아동절에는탁아소나 유치원에서는 한상 가득 음식을 차려준다.김일성장군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가계(家系)를 암송하는 ‘사상경연대회’를 열기도 한다.6월6일은 소년절.인민학교에 다니는 7∼13살의 소년단 어린이들이 학교별로 체육경기를 하며즐긴다.북한에서는 기념일이나 명절에도 아이들을 위해 음식과 행사를 마련한다. 

탈북 어린이들에겐 이조차 ‘사치’에 속했다.어릴 때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어린이들은 대부분 ‘먹고 사는 게 급해’ 학교는 구경도 못해봤고 어린이날은 더욱 더 모른다. 

탈북자 지원 시설인 하나원 내 방과후 학교인 하나둘학교에서 1년 동안 아이들을 가르친 마석훈교사는 “탈북한아이들은 항상 위축돼 있고 예민하다.”고 말했다.남한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들도 행여나 탈북했다는 게 알려질까봐학교에서 말 한마디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마 교사의 가장 큰 고민은 아이들이사람들과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모른다는 것이다.마 교사는 “원하는 것을 안 주면욕을 해대고 돈이라도 쥐어주면 ‘천국 가십시오.’하며 굽신거린다.”고 걱정했다. 

1인당 정착비 3700만원과 임대아파트도 아이들이 느끼는 위축감을 해결해주지는 못한다.5개월만에 돈을 다 쓴 아이도있고 컴퓨터 게임 등에 빠진 아이들도 허다하다. 

탈북 어린이들은 “남한 사람들이 자신들을 같은 민족으로봐주지 않고 무시할 때 가장 속이 상한다.”고 털어놓았다. 

마 교사와 어린이들은 이번 어린이날에 한 단체가 주최하는 북한어린이 돕기 행사에 참가할 생각이다. 

“같이 사는 게 통일 아니겠어요.그냥 따뜻하게만 봐 주세요.” 

어린이날을 맞는 탈북 어린이들의 소박한 소망이다. 

구혜영기자  koohy@kdaily.com
 



  등록일 : 2002-05-05 [20:08]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박한용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274-39-0095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