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1 (월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현재위치: 중앙뉴스 >> 사회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김일성 친·인척에 서훈 금지, 노정부때 결론""
보훈처가 김일성의 외삼촌에게 2012년 건국훈장을 준 것에 대해 문제를 삼았던 더불어민주당 박용진이 호된 비난을 받고 있다. 박 의원은 상임위에서 "김일성 친·인척에게까지 훈장을 준 것은 잘못"이라며 박승춘 보훈처장을 비판했지만 진보·좌파 진영은 "반공(反共) 진영의 연좌제와 다른 게 뭐냐"며 박 의원을 공격하고 있는 것이다.

서울대 조국 교수는 페이스북에 '박 의원이 큰 실수를 했다'고 했고, 일부 좌파 인사들은 박 의원에게 '이제부터 너를 적(敵)으로 간주하겠다'는 협박성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3일 본지 인터뷰에서 "사회주의 계열 독립운동가들과 김일성 일가에 대한 대한민국 정부의 평가는 구분돼야 한다"며 "김일성 친·인척에 대한 서훈 여부는 통일 이전까지 유보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훈장이라는 것은 국민의 동의와 상식에 바탕해 대통령이 국민을 대신해 수여하는 것"이라며 "독립운동을 이유로 김일성 친·인척에게까지 서훈을 줘야 한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별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지난달 28일 국회 정무위에서 박승춘 보훈처장에게 "김일성의 외삼촌인 강진석에게 훈장을 줬다면 김일성 부모(父母)에게도 훈장을 줄 수 있느냐"고 물었고, 박 처장은 "검토해보겠다"고 했다가 논란이 되자 다음 날 "서훈 취소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수습에 나섰다. 

박 의원은 "보훈처가 잘못을 바로잡겠다며 기존의 사회주의 계열 독립운동가들의 서훈까지 취소하려는 것은 엉뚱한 곳에 화풀이하는 것"이라며 "박 처장은 당연히 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등록일 : 2016-07-04 [09:37]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