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9 (금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중앙뉴스 >> 사회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참을 수 없는 차안 동승자의 꼴불견 행동, 2위는 ‘폭풍 잔소리’…1위는?"
차를 타고 갈때 가장 꼴불견인 동승자의 행동으로 ‘흡연’이 꼽혔다

국내 최대 중고차 매매 전문기업 SK엔카직영은 다가오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성인 남녀 601명을 대상으로 ‘내 차 타고 놀러 갈 때 용납할 수 없는 동승자의 행동’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3일 밝혔다.  


가장 꼴불견으로 꼽힌 동승자는 ‘차 안에서 흡연하는 사람’으로 응답자의 24.7%가 선택했다. 응답자들은 ‘차에서 담배 피우면 시트에 고약한 냄새가 배고 담뱃재 청소도 해야 하는 등 후처리가 더 힘들다’, ‘차에 탈 때 마다 담배 피우시는 아버지, 올해는 꼭 금연 성공하셨으면 좋겠다’ 등 다양한 경험담을 전했다. 

다음으로 ‘길 찾기, 운전 습관 등에 대해 과하게 잔소리할 때’가 20.8%의 지지를 받으며 꼴불견 동승자 2위를 차지했다. ‘조수석에 탔다면 운전은 운전자에게 맡기시길’, ‘폭풍 잔소리는 사고의 지름길! 운전하는 사람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며 잔소리하는 동승자에 대한 의견을 표출했다.  

3위는 ‘내리면서 주위를 살피지 않고 세게 문을 열 때’가 선정됐다. 응답자들은 ‘정말 당해본 사람만 아는 문콕의 아픔’, ‘잠깐의 부주의로 소중한 내 차에 흠집을 내다니 용서할 수 없다’ 등의 실제로 동승자가 차 문을 세게 열어 일명 ‘문콕’을 당한 사례를 설명했다.  

이외에도 청결과 관련된 항목인 ‘대시보드 위에 발 올리는 사람’, ‘간식 먹고 부스러기 흘리는 사람’이 각각 14.4%, 11.1%의 선택을 받으며 4, 5위에 올랐다. 
  
최현석 SK엔카직영 사장은 “지난해 꼴불견 운전자를 꼽는 설문조사를 통해 위험한 운전 습관을 살펴본 데 이어 이번에는 꼴불견 동승자를 꼽는 설문조사로 같이 차를 탈 때 지켜야 할 매너에 대한 소비자들의 의견을 들어볼 수 있었다”며 “부쩍 날이 더워지면서 벌써부터 산으로 들로 여행을 떠날 준비를 하는 이들이 많은 가운데, 서로 배려하고 존중하며 즐거운 여행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등록일 : 2018-06-04 [11:39]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