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2 (금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현재위치: 중앙뉴스 >> 스포츠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한국 16강, 벨기에 이기고 러시아 선전 기원"
알제리전 패배의 후유증은 컸다. 러시아전 무승부로 살리는 듯했던 16강 진출 가능성은 크게 떨어졌다. 이제 최선을 다하고 오는 27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5시 동시에 열리는 러시아의 경기 결과를 봐야 하는 신세가 됐다.

한국은 23일 포르투 알레그레의 에스타디오 베이라-리우에서 열린 알제리와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두 번째 경기에서 전반 알제리의 맹공에 무너지며 2-4로 졌다. 전반부터 맹렬하게 밀고 올라온 알제리를 제대로 제어하지 못했고 수비가 허둥지둥하며 참패를 맛봤다. 한국의 월드컵 역사에서 아프리카 팀을 상대로 한 첫 패배였다.

이 경기에 앞서 열린 벨기에와 러시아와의 경기에서 벨기에가 1-0으로 이김에 따라 한국의 16강 가능성은 잠시 밝아졌다. 알제리만 이긴다면 자력으로 16강 진출이 가능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오히려 졌고 2골차로 짐에 따라 16강 진출 가능성도 떨어졌다.

두 경기를 치른 현재 H조는 벨기에가 2승(득실차 +2)으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조 1위냐, 2위냐의 싸움만 남아있다. 알제리가 한국전 승리로 승점 3점(득실차 +1)을 확보해 2위가 됐고 러시아와 한국이 승점 1점으로 3·4위다. 러시아는 득실차 -1로 3위, 한국은 득실차 -2로 4위다. 이래나 저래나 알제리전 패배가 뼈아플 수밖에 없다. 

이로써 한국에 남은 선택은 단순해졌다. 27일 열릴 벨기에와의 경기에서 무조건 이겨야 한다. 무승부나 패배는 그 자체가 탈락이다. 이긴다고 다는 아니다. 러시아와 알제리전 결과를 봐야 한다. 우선 알제리가 승리할 경우는 벨기에전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탈락이다. 러시아가 승리할 경우는 러시아와 골득실을 따진다. 

한국이 벨기에를 이기고 러시아와 알제리가 비기면 알제리와 나란히 1승1무1패를 기록해 골득실을 따져야 한다. 하지만 알제리전 패배로 이 시나리오로 흘러갈 경우 불리한 건 역시 한국이다. 러시아가 선전해주길 바라는 수밖에 없다. 

물론 모든 전제조건은 우리가 객관적 전력 조 1위인 벨기에를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것이다. 험난한 여정이 예고되어 있다.



  등록일 : 2014-06-24 [16:01]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