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중앙뉴스 >> 경제

  "삼화저축은행 계기 저축은행 구조조정 급물살"
금융당국이 전격적으로 부실 저축은행에 영업정지라는 초강수를 둠에 따라 저축은행의 구조조정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위원회 수장이 교체 이후 KB금융지주와 우리금융지주 등 국내 금융지주회사들이 부실 저축은행 인수합병(M & A)에 나선 데 이어 금융당국이 부실 저축은행 솎아내기에 들어가면서 마치 '양동작전'에 나선 모양새다. 

시장에서도 저축은행 인수합병이 가속화되고 부실 저축은행에 대한 영업정지 명령이 잇따르면 현재 매물로 나와있는 저축은행의 가격이 크게 떨어져 구조조정은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지난해 9월말 기준 국내 105개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9.33%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0.21%p 하락했다. 특히 10개 저축은행의 BIS비율은 감독기준인 5%를 밑돌고 있어 이들은 적기시정조치 대상이다. 이중 3개 저축은행은 BIS비율이 마이너스 상태다. 위험가중자산 대비 자기자본의 비율인 BIS비율이 마이너스라는 것은 적자 누적 등으로 완전 자본잠식 상태를 의미하는 것으로 구조조정이 시급하다는 것이기도 하다. 

저축은행 구조조정에 속도를 내기 위해 금융당국은 통상 15개월 소요되는 매각기간은 2개월로 단축할 계획이다. 



  등록일 : 2011-01-14 [13:22]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박한용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274-39-0095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