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 (수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중앙뉴스 >> 경제

  "1950년대생 국민연금 수령액 월 46만원…男 52만원· 女 35만원"
은퇴에 직면한 1950년대생 장년층(55~64세)의 국민연금 수령액이 월 평균 46만원 정도인 것으로 추정됐다. 

은퇴 후 소득을 대체하기에는 부족한 수준이지만 베이비부머세대 등 장년층의 노후소득보장체계가 공적연금에 의존한 구조여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1일 이은영 국민연금연구원 주임연구원이 국민노후보장패널조사를 활용해 기대연금자산을 추정한 결과, 1950~1959년에 태어난 장년층의 국민연금 평균 수령액이 46만2481원으로 집계됐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51만7203원을 받는 반면 여성은 34만8440원을 타 남성의 평균이 17만원 정도 높았다.

전기 베이비부머 세대(1955~1959년생)만 구분해 보면 남성은 61만2607원, 여성은 37만9897원으로 남성의 수령액이 60% 이상 많았다.

1950년대생의 기대수명을 고려한 총 수령액 조사에서는 남성은 죽기 전까지 1억540만원을, 여성은 8602만원을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 같이 공적연금의 소득보장이 열악한 실정임에도 공적연금(국민연금)과 퇴직연금, 개인연금의 3층 보장체계를 갖추고 있는 세대는 드물었다.

특히 은퇴를 앞두거나 퇴직한 베이비부머 세대에 속하는 50대의 경우 무연금인 경우가 전체의 56.7%였고, 공적연금, 퇴직연금 및 개인연금의 3층 보장체계를 갖추고 있는 경우는 전체의 2.4%에 불과했다.

연금별로는 공적연금에 비해 퇴직연금과 개인연금의 가입률이 30~40대에 비해 현저히 떨어졌다.



  등록일 : 2013-12-11 [11:22]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박한용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274-39-0095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