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2 (토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News in News

  "“손 놓으세요” 말에도 끝까지 버텨…3명 구한 오송 지하차도 의인"
오송 지하차도 침수 당시 화물차 운전기사가 물에 빠졌던 3명의 목숨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17일 CJB 보도에 따르면 화물차 기사 유병조 씨(44)는 지난 15일 오송 지하차도 침수 때 차 지붕 위로 피한 뒤 주변에 있던 3명의 목숨도 함께 구했다.

유 씨는 침수 사고 당일 오전 오송 지하차도에 물이 차오르던 순간 버스의 시동이 꺼진 것을 보고 뒤에서 추돌해 버스와 함께 지하차도 밖으로 빠져나가려 시도했다. 하지만 버스는 밀리지 않았다. 유 씨는 “같이 탈출해 보려고 (버스를) 뒤에서 박았는데 안 밀리더라. 제 차는 그 상태에서 시동이 꺼져버렸다”고 말했다.

물이 차오르자 유 씨는 황급히 창문을 부숴 화물차 지붕으로 올라갔다. 그 순간 버스에서 휩쓸려 나온 20대 여성이 화물차 사이드미러를 간신히 붙잡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에 유 씨는 이 여성을 자신의 화물차 위로 끌어올렸다. 또 유 씨를 향해 “살려달라”고 외치는 남성 두 명이 있었다.

유 씨는 “남자 2명이 물에 떠서 계속 살려 달라고 외쳤다”며 “침착하게 얼굴만 물 밖으로 딱 나와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초인적 힘을 발휘해 난간을 붙잡게 한 뒤 그들을 모두 구조했다.

이후 이들은 함께 난간에 매달려 필사적으로 버틴 덕분에 구조될 수 있었다. 이날 오송 지하차도에서 9명이 구조됐다. 그중 3명을 유 씨가 구한 것이다. 그가 구조한 20대 여성의 부모는 유 씨를 만나 “(딸이) ‘저는 힘이 없으니까 이 손 놓으시라’고 (했는데) 끝까지 잡으셔서 그 높은 곳까지 (올려줬다) 자신도 힘들었을 텐데 포기하지 않고 구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울먹였다.

지난 15일 오전 8시 45분경 집중호우로 미호천교 가설 교량 임시제방이 무너지면서 충북 청주시 오송읍 궁평2지하차도에 시내버스 등 차량 17대가 물에 잠겼다. 이 사고로 14명이 숨지고, 9명이 다치는 등 2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동아일보기사



  등록일 : 2023-07-18 [11:55]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박한용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274-39-0095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