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2 (토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News in News

  "핵공격 가능한 美 전략 핵잠수함, 42년만에 부산 왔다"
미국 3대 핵 무기인 전략 핵잠수함(SSBN)이 18일 부산 작전기지에 입항 중이라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대통령실 김태효 국가안보실1차장과 커트 캠벨 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개최한 한미 핵협의그룹(NCG) 출범회의 관련 공동기자회견에서 “미 핵 전략자산을 정례적으로 한국에 전개해 필요한 전략적 메시지를 주기적으로 발신하기로 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핵 미사일 공격이 가능한 SSBN이 한반도에 전개된 것은 1981년 3월 로버트 리함(SSBN 601) 이후 42년 만이다.

캠벨 조정관은 “NCG가 출범하면서 범정부 차원의 포괄적 노력이 장기간 진행될 것”이라며 “저희의 이러한 분명한 의지와 공약을 가시적으로 시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저희는 믿는다”며 SSBN 기항 배경을 설명했다.

정부 소식통은 “전폭기·대륙간탄도미사일 등 미 핵 3축 가운데 가장 은밀한 전략자산인 SSBN을 노출시킨다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면서 “미국이 적대 세력에 대한 도발 억지 의지를 가시적으로 보여주려는 전략적 메시지”라고 말했다.

이날 기항한 SSBN은 미 잠수함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큰 오하이오급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하이오급은 길이 170m, 폭 12.8m, 수중 배수량 1만8750t(톤)에 달한다. 오하이오급 잠수함은 1발만으로도 김정은 집무실이 있는 노동당 1호 청사 일대를 초토화할 수 있는 잠대지 대륙간 탄도미사일인 트라이던트Ⅱ 미사일을 20~24발 장착 가능하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4월 26일(현지시각) 워싱턴DC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한미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지난 4월 워싱턴 DC에서 개최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워싱턴 선언’을 발표하며 대북 확장억제(핵우산) 강화 방안 중 하나로 SSBN 등 미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를 제시했다. 회담 두 달 반만에 양국 주요 합의 사항이 이행된 것이다.

이종섭 국방부장관은 “이번 미국 SSBN의 한반도 전개는 미국의 대한민국에 대한 확장억제가 확고히 이행될 것임을 행동으로 보여주는 사례”라면서 “북한에게는 동맹의 압도적인 능력과 태세를, 우리 국민과 국제사회에는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기항한 SSBN 켄터키함의 함장은 “이번 미국 전략핵잠수함의 방한은 워싱턴선언에 기초한 미국의 철통같은 확장억제 공약을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실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한미간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미국 SSBN의 부산작전기지 기항 기간 미국 확장억제의 실행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선일보 기사



  등록일 : 2023-07-19 [07:00]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박한용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274-39-0095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