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중앙뉴스 >> 사회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국립공원 흡연, 최대 200만원 과태료"
- 개정안은 다음 달 초 공포 즉시 적용된다. -
2022.11월부터 북한산, 설악산 등에서 담배를 피우면 최대 200만 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라이터나 성냥, 버너와 같은 인화물질을 소지한 경우에도 부과된다.

환경부는 25일 국립공원과 도립·군립공원 내 불법행위 과태료를 올리는 내용을 포함한 자연공원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기존에 국립공원 내에서 흡연을 하거나 인화물질을 갖고 다니다 적발되면 1회 적발 시 10만 원, 2회 20만 원, 3회 30만 원의 과태료를 물었다. 하지만 11월부터는 1회 60만 원, 2회 100만 원, 3회 200만 원을 내야 한다.

환경부는 “올해 3월 경북 울진, 강원 삼척 산불을 계기로 국립공원 방문객들의 경각심을 갖도록 과태료를 상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당시 울진 북면에서 시작된 산불은 9일간 총 2만923ha를 소실 시키고 1600억 원이 넘는 피해를 냈다. 



  등록일 : 2022-10-26 [07:06]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