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3/25 (토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중앙뉴스 >> 전국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사채에 덜미 잡혀… 필리핀 끌려가 피싱사기"
지난해 10월 강모 씨(28·여) 등 20대 여성 3명은 사채업자 권모 씨(39)의 전화를 받았다. 이들은 권 씨에게 각각 사채 780만∼1400만 원을 지고 있었다. 권 씨는 여성들에게 “필리핀에서 전화로 대출 알선을 상담하는 일을 2개월 해 주면 빚을 갚은 것으로 하겠다. 아니면 안마시술소에서 일해야 한다”고 협박했다.

권 씨는 여성 3명을 지난해 11월 필리핀 마닐라의 한 맨션으로 데려갔다. 그곳에는 자칭 콜센터가 있었다. 강 씨 등 여성들은 콜센터에서 무작위로 대출광고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대출을 받고 싶은 사람들이 전화를 걸어 오면 “대출받기 위해서는 보증금과 추가 비용이 필요하다”고 속여 총 2991만 원을 가로챘다.

보이스피싱 조직은 단속을 피해 베트남 필리핀 호텔 등으로 콜센터를 수시로 옮겼고 강 씨 등도 끌려다녔다. 그러다 지난해 12월 말 콜센터 이사 과정에서 감시가 소홀해진 틈을 타 탈출해 한국으로 돌아왔다.

경찰은 강 씨 등의 신고를 받고 권 씨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중국 공안들이 보이스피싱 조직을 대거 검거하자 상당수가 콜센터를 필리핀 등 동남아로 옮겼다”고 말했다. 광주지법 제12형사부(부장판사 신현범)는 권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등록일 : 2013-12-23 [15:30]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