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제목 없음

제목 없음

 

 현재위치: Woman

  "마지막 홀서 완성한 ‘전인지 드라마’"
18번홀(파4)에서 2.5m 버디 퍼팅을 컵에 떨어뜨린 전인지(22)는 오른팔을 번쩍 들며 환하게 웃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자신의 시즌 마지막 타수인 5010타 만에 최저 타수 1위를 확정짓는 순간이었다. 같은 조에서 소수점 세 자리까지 헤아리는 접전을 펼친 리디아 고(19)는 전인지와 포옹한 뒤 “언니 축하해”라며 엄지손가락을 세웠다. 

“이것이 베어트로피” 올 시즌 마지막 대회, 마지막 라운드, 마지막 홀의 버디로 최저 타수 1위를 확정지은 전인지가 수상자에게 주어지는 베어트로피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밝게 웃고 있다. 전인지는 1978년 낸시 로페즈 이후 38년 만에 신인왕과 베어트로피를 동시에 차지했다. LPGA 제공

전인지가 신인상에 이어 베어트로피(최저 타수 1위)까지 품에 안았다. LPGA투어에서 신인상과 베어트로피를 동시에 차지한 선수는 1978년 낸시 로페즈 이후 처음이다. 박세리, 박인비 등 한국 골프의 살아있는 역사뿐 아니라 안니카 소렌스탐, 로레나 오초아 등 필드의 여제들도 못 세운 이정표다. 

세계 랭킹 3위 전인지는 전날까지 동타였던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와 이날 동반 플레이를 펼쳤다. 15번홀까지 전인지는 리디아 고에게 1타를 뒤졌다. 하지만 16, 17번홀에 이어 18번홀까지 3연속 버디를 낚는 강한 뒷심으로 극적인 역전극을 완성했다. 전인지가 18번홀 버디를 놓쳤다면 영광의 주인공은 리디아 고가 됐다.

※베어트로피(Vare Trophy) 

1920년대 미국의 전설적인 골퍼였던 글레나 콜렛 베어를 기려 1953년 제정됐다. 한 시즌 70라운드 이상을 출전한 선수 가운데 최저 타수를 기록한 선수가 받는다. 시즌 내내 기복 없이 꾸준한 성적을 낸 선수에게 돌아가기 때문에 상금왕이나 올해의 선수상보다 더 값진 상이라는 평가도 있다. 한국 선수로는 2003년 박세리가 처음 수상한 뒤 박지은 최나연 박인비(2회)가 받았다. 베어트로피 수상자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명예의 전당 포인트 1점을 받는다. 



  등록일 : 2016-11-22 [11:36]  [뒤로] [인쇄] [기사목록]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박한용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274-39-0095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