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5 (일요일)

 밀양뉴스 시사평론 | 밀양정치/경제 | 인물포커스 | 뉴스인뉴스 | 포토/화보 | 기사제보

아 이  디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회
방송/연예
스포츠
문화/생활
정보/과학
정치
경제
전국
의학

미디어밀양

지 역 소 개

인 명 D B

관련사이트

관 광 명 소

미리벌광장(독자참여)

 

 현재위치: 중앙뉴스 >> 방송.연예
/board/skin/KLEE21_NEWS/view.php3

  "흥부는 연씨 아닌 장씨… 고향도 南道 아닌 평양"
- 교과서·동화 다시 쓸 판 -
\\
흥부와 놀부의 고향은 평안도 평양이고, 성(姓)은 '연씨'가 아니라 황해도를 본관으로 하는 '덕수 장씨'로 기록한 19세기 초 '흥부전' 필사본〈사진〉을 찾았다.

한글 고전소설 '흥부전' 이본(異本) 중 가장 시대가 앞선 이 필사본은 1833년 '흥보만보록'이란 제목으로 쓰였다. 지금까지 전하는 40여종 '흥부전' 중 최고본(最古本)이다. 송준호(81) 전 연세대 교수 집안에 내려온 필사본으로 정병설 서울대 국문학과 교수가 19세기 한글소설 전공인 김동욱 박사와 함께 연구·고증해 26일 본지에 제공했다.

소설의 무대는 '평양 서촌'(현 평양시 순안구역)으로 되어 있다. 또 흥부가 제비 다리를 고쳐주고 박을 탄 후 무과에 급제해 '덕수 장씨'의 시조가 된다고 적었다. 덕수는 현 황해도 개풍군 지역이다. 지금까지 '흥부전'은 모두 삼남(경상·전라·충청) 지방이거나 허구의 장소가 배경이었다. 연구자들은 '흥부전'의 발상지를 전라도 남원 인근으로 추정해왔다.

이제까지 시대가 가장 앞선 '흥부전' 이본은 미국 하버드대 옌칭도서관 소장 '흥보젼'이다. 1897년 필사본이지만 1853년 것을 모본(母本)으로 했다는 기록이 있어 가장 이른 시기 모습을 간직한 '흥부전'으로 평가돼왔다. 판소리 사설을 집대성한 신재효(1812~1884) 정리본 '흥부가'는 1870~ 73년 무렵 필사본이다. 이번에 공개한 '흥보만보록'은 옌칭본보다 20년 앞서고 신재효본보다 약 40년 이른 것이다.

정병설 교수는 "가장 시대가 앞선 필사본이 평양을 무대로 하고 있어 '흥부전'의 발생 기원을 다시 검토해야 한다"면서 "판소리계 소설에 대한 교과서·동화책 서술을 새로 써야 하는 귀중한 자료"라고 말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6/27/2017062700232.html



  등록일 : 2017-06-27 [05:30]  [뒤로] [인쇄] [기사목록]

61
  • 밀양연극촌 성추행파문으로 문닫는다. 사진보기
    0 0 27 2018-02-24 [13:25]
    60
  • 이상화 "내가 빠르다는 걸 느껴… 속... 사진보기
    0 0 43 2018-02-19 [14:12]
    59
  • 김정은 '核 빠진 대화' 초대… 文대통령 딜... 사진보기
    0 0 37 2018-02-12 [09:51]
    58
  • 밀양화재 사망자 41명으로 늘어 사진보기
    0 0 69 2018-01-28 [10:23]
    57
  • 밀양 세종병원화재로 37명 사망
    0 0 70 2018-01-26 [15:44]
    56
  • 정부, 北 평창올림픽 참가 합동지원단 구성 사진보기
    0 0 50 2018-01-16 [15:11]
    55
  • 전·현직 공안검사들의 울분 사진보기
    0 0 159 2017-11-19 [07:49]
    54
  • 北노동당 창건일에 美전략폭격기, 또 야간 ... 사진보기
    0 0 182 2017-10-11 [11:05]
    53
  • 제37회 밀양 백중놀이 정기공연 사진보기
    0 0 214 2017-09-12 [06:21]
    52
  • 미국의 북한 공격 시나리오, '죽음의 백조'... 사진보기
    0 0 260 2017-08-21 [05:55]
    51
  • "잠에서 깨어나야" 해외 전문가... 사진보기
    0 0 236 2017-07-30 [13:15]
    50
  • 북한 김정은 28일 오후 대륙간탄도미사일(I...
    0 0 179 2017-07-30 [12:46]
    49
  • 흥부는 연씨 아닌 장씨… 고향도 南道 아닌... 사진보기
    0 0 476 2017-06-27 [05:30]
    48
  • 김정은, 참수작전 위협으로 새벽활동 사진보기
    0 0 317 2017-06-16 [06:50]
    47
  • 제59회 밀양아리랑대축제 폐막, 내년 기약 사진보기
    0 0 381 2017-05-22 [06:32]


    [다음] [뒤로] [검색]

     밀양뉴스 CEO인사말광고안내제휴문의기사제보

    발행인ㆍ편집인 : 김미숙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중앙로 156 | ☏ 055-352-3399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4049
    등록년월일 : 2008.01.28. | 사업자등록번호 : 114-05-828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민 | URL,홈페이지 : www.imiryang.com
    독자후원계좌 : 농협 352-0459-3216-13 밀양뉴스 김미숙

     

     

    Copyright 2003  밀양뉴스(imiryang.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